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유통>유통일반

롯데百, 아트슈머 위한 소반 전시 개최

소반 상품을 바라보고 있는 고객/롯데쇼핑



롯데百, 아트슈머 위한 소반 전시 개최

롯데백화점이 오는 3월 2일까지 본점 8층 '이도 아뜰리에' 매장에서 우리 민족 고유의 상(床)인 '소반'을 모던하게 재해석해 선보이는 '소반, 다시 만나다' 전시를 연다.

소반은 식기를 받치거나 음식을 먹을 때 사용하는 작은 상을 말한다. 좌식 생활을 하는 한민족의 주거 환경에 맞는 살림살이로, 실용성과 아름다움을 겸비해 오랜 기간 생활 필수품으로 사랑받았다. 특히, 이번 전시에서는 7명의 현대 공예 작가(김승환, 김현수, 박선영, 양웅걸, 이정훈, 최정호, 하지훈)가 전통적인 소반에 각자의 개성을 담아 제작해 선보인다.

이번 전시는 복고풍을 선호하는 소비층인 '레트로족'과 문화적 만족감을 추구하는 소비층인 '아트슈머(Art+Consumer)'를 겨냥해 기획했다. 특히 김현수 작가의 '유리 소반', 도자기와 목공예를 접목시킨 박선영 작가의 '호족반'은 독특한 소재와 개성적인 디자인에 복고풍 스타일을 결합해 아트슈머와 레트로족에게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한다.

모든 전시 상품은 감상과 동시에 구매도 가능하다. 김현수 작가의 유리 소반은 43만원, 호두나무와 도자기를 결합해 만든 박선영 작가의 호족반은 68만원, 나무와 유리로 만든 김승환 작가의 소반은 64만5000원이다. 비교적 부담 없는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작품도 있다. 최정호 작가의 화형 소반은 1만8000원부터 가격이 형성되어 있다.

롯데백화점 오세은 생활가전팀장은 "소반은 실용적인 전통 주방 가구인 동시에 간결한 선, 면으로 이루어진 구조에서 단아한 자연미를 느낄 수 있는 하나의 예술작품"이라며, "소반은 클래식한 소품이지만 현대적인 인테리어와도 잘 어우러져 현재 인기를 끌고 있는 레트로 트렌드에 잘 부합하는 상품"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