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증권>증권일반

금투협 "증권사 PBS, 기업의 CB 등 메자닌 투자 확대 결의"

프라임브로커업무(PBS)를 영위하고 있는 국내 6개 대형 증권사가 건전한 기업의 전환사채(CB) 등 메자닌 투자를 확대하기로 자율 결의했다. 투자규모는 약 600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라임 사태로 발생한 자본시장의 신뢰를 제고하고, 중소기업의 자금조달을 돕기 위한 결정이다.

16일 금융투자협회는 지난 14일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자기자본 규모순) 등 종합금융투자회사(종투자)로서 PBS를 수행하는 증권사 사장단 회의를 통해 "건전한 기업의 메자닌 자산의 유동성 확보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라임 사태'로 중소기업 CB 등에 투자하는 사모펀드 시장이 위축되고, 만기 도래에 따른 발행기업의 자금 유동성 위험 증가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이 자리에서 6개 종투사는 기업의 CB 등 메자닌 투자를 확대하기로 결의했다. 사모펀드 시장의 건전한 발전과 투자자 보호를 위한 조처다.

각 사별 최대 1000억원, 업계 합산 6000억원 수준까지 투자 예산을 확보키로 했다. 해당 예산은 메자닌 자산의 신규 또는 차환 물량을 심사를 거쳐 시장가로 매입하는데 사용한다.

금투협 관계자는 "메자닌 등 투자 예산 확대는 정부의 부동산 익스포져 축소정책과 중소기업 등 기업금융 투자 활성화 정책에 일조할 것"이라며 "종투사들의 자본시장에 대한 책임감 있는 결단으로 건전한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원활화와 자본시장의 신뢰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자리에 참석한 종투사는 "향후 모험자본 공급확대를 통한 건전선 규제 완화 등의 제도 개선이 수반되고, 발행어음에 대한 인가가 조속히 허용된다면 혁신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집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발행어음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증권사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인가 순)이다.

기업신용공여 규모는 2018년 8조1000억원에서 2019년 11조원으로 전년 비 35.7% 증가했고, 발행어음을 통해 3개사가 12조9000억원의 자금을 조달, 이 중 57.9%인 7조4700억원을 기업금융자산에 투자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