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유통>유통일반

[2020 유통 맏형들의 경영전략] ④ 홈플러스, 법인 통합·온라인 강화에 집중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홈플러스



홈플러스 PB 상품/홈플러스



[2020 유통 맏형들의 경영전략] ④ 홈플러스, 법인 통합·온라인 강화에 집중

유통 시장 거래액 중 온라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꾸준히 커지고 있는 가운데, 홈플러스도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 소비 트렌드에 대응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7월 140개 모든 오프라인 점포를 대상으로 물류기능이 장착된 온라인 전초기지로 진화시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합한 '올라인' 플레이어로의 변신을 선언했다.

이어 10월에는 3개로 나뉘어있던 법인을 하나로 통합하면서 혁신 드라이브에 속도를 내겠다고 선언했다.

지주회사 홈플러스홀딩스와 홈플러스, 2008년 홈에버(옛 까르푸)에서 인수한 홈플러스스토어즈 등의 3개 법인으로 분리 운영되던 홈플러스의 각 법인을 '홈플러스' 하나의 법인으로 합치는 것이다.

홈플러스는 이르면 3월 중 지주사 홈플러스홀딩스와 홈플러스스토어즈 각각의 자산과 역량을 홈플러스로 결집하는 통합을 마무리한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의 숙원 사업인 하나된 홈플러스가 출범을 앞두고 있는 것이다.

현재 3개 법인 중 홈플러스-홈플러스스토어즈 는 통합완료됐으며, 홈플러스홀딩스가 통합 작업 마무리 중이다.

지난해 열린 '그로서리 동반성장 파트너 간담회'에서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과 그로서리 협력사 대표들이 상품 품평과 함께 상품 개발, 매출 활성화를 위한 협업 방안에 관해 논의하고 있다. /홈플러스



◆온라인몰에 역량 집중

올해 핵심 전략 중 하나는 온라인몰 강화다.

지난해 홈플러스는 넓은 매장 여유면적을 물류기지(풀필먼트센터)로 활용함으로써 투자부담을 최소화했다. 풀필먼트센터는 오프라인 점포인 동시에 온라인 배송 인프라 역할을 한다.

이와 동시에 온라인몰 활성화를 위해 온라인 창고형 마트 '더 클럽'을 론칭, 서울 전 지역 당일배송을 시작하기도 했다.

'더 클럽' 론칭 이후 홈플러스 스페셜 매장 인근에서만 시행되던 당일배송 서비스를 배송 차량 추가 투입을 통해 서울 전 지역으로 확대했다.

'홈플러스 스페셜'의 온라인몰인 '더 클럽'은 대용량 직수입 상품부터 소용량 신선식품까지 갖추고 있어 당일배송 서비스를 통해 오후 4시 주문량까지 해당 상품을 그날 안에 배송 받을 수 있다. 상온·냉장·냉동의 3단 온도 관리 신선배송 전용차량을 통해 최상의 신선도를 유지하며 배송한다.

홈플러스 측은 "올해도 온라인 사업 강화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홈플러스 온라인 매출은 2018년 6000억원에서 2019년 1조원으로 성장했으며 올해 1조 6000억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대형마트와 창고형 할인점의 장점을 결합해 만든 '홈플러스 스페셜' 매장을 2021년까지 80개로 늘릴 계획이다.

지난해 6월 첫선을 보인 홈플러스 스페셜은 기존 매장을 리뉴얼하는 방식으로 빠르게 매장을 확대했으며 진열 작업 횟수 축소 등을 통한 운영비 절감으로 상품 자체의 마진율을 낮추고 가성비를 높였다. 이를 통해 스페셜로 전환하지 않은 점포와 비교해 16% 높은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홈플러스 '더 스토리지'/홈플러스



◆유휴면적 활용해 고객에 서비스 제공

온·오프라인 플랫폼 개선과 더불어 글로벌 소싱을 강화하고 기존 대형마트가 시도하지 않았던 사업도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 그 중 하나로 홈플러스는 지역 주민들을 위한 개인 창고 서비스인 '셀프스토리지 서비스'를 운영중이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첫 선을 선보인 도심형 개인 창고 서비스 '더 스토리지'를 확장할 방침이다. 매장이 도심 내 위치해있다는 장점과 유휴면적을 활용해 고객들이 대형마트를 자주 찾게 만드는 것이다.

'더 스토리지'는 계절 가전이나 의류, 이불, 취미 용품, 소규모 사무실의 각종 서류나 비품 등을 보관할 수 있는 개인 창고 서비스다.

홈플러스 스페셜 화성 동탄점/홈플러스



◆글로벌 소싱 역량 강화

올해는 글로벌 소싱 역량을 내세워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홈플러스는 최근 해외 상품을 모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내에 '유럽 전문관'을 만들었다. 초콜릿, 파스타, 소스 등 각종 식품은 물론 비식품까지 120여 종의 상품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이탈리아, 독일·폴란드, 벨기에·프랑스·영국·스페인 등 국가 별 상품을 구분해 쇼핑할 수 있으며 주류를 제외한 유럽산 상품을 모두 구매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