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건설/부동산>업계

[건설사, 비상(飛上) 2020전략] 대우건설, 푸르지오 등 3.4만가구 공급

김현 대우건설 사장/대우건설



대우건설은 올해 아파트 3만4000여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민간 건설사 가운데 가장 많은 물량이다. 지난 31일 공시한 실적에서 수주와 매출 목표를 모두 달성한 대우건설은 올해 ▲역량 강화를 통한 질적 성장 ▲미래에 대한 철저한 준비 ▲시스템 구축을 통한 경영 효율화를 경영 목표로 제시하며 2020년을 시작했다.

◆김형 사장 "역량강화와 양질 수주"

김형 대우건설 사장은 지난 1월 2일 서울 을지로 트윈타워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저성장 국면 속에서 외부 환경에 좌지우지되기 보다 스스로 역량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올해 경영환경이 순탄하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그는 "국내 부동산 규제 정책 등으로 건설시장이 부진할 것으로 보이며, 해외 역시 계속되는 무역 갈등 및 국제 유가 하향 안정세 지속 등으로 저성장 기조에서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에 따라 김형 사장은 양질의 수주가 저성장 시대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적 성장을 위한 무분별한 수주 보다는 체계적인 마케팅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 사장은 또,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부서별 세부적인 목표를 제시했다. 플랜트·토목사업본부에는 추가 공종 발굴 및 역량 확보에 만전을 기울일 것을 강조했다. 주택건축사업본부에는 시공사업과의 시너지 극대화와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는 밸류체인 확대를 위해 매진할 것을 지시했다. 신사업본부에는 사업 다각화를 통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라고 주문했다.

역량 강화를 위해 경영 인프라 혁신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내놨다.

서울 을지로 대우건설 사옥./대우건설



◆2019년 수주 10조, 매출 8조

대우건설은 연결 기준 작년 한 해 수주 실적과 매출 목표를 모두 달성했다.

대우건설은 지난달 31일 작년 경영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연결기준 신규 수주 10조6391억원, 매출 8조 6519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대우건설의 2019년 수주액은 당초 목표인 10조5600억원을 넘었고, 전년 동기 9조6826억원보다 9.9% 증가한 수치다. 매출 또한 목표액인 8조6400억원을 100% 달성했다.

사업부문별 매출은 ▲주택건축사업부문 5조1208억원 ▲플랜트사업부문 1조5823억원 ▲토목사업부문 1조3720억원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 연결종속기업 5768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3641억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42.1%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에 대해 대우건설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2016년 회계 이슈와 2018년 분양사업의 지연으로 일시적으로 매출이 감소했다"며 "대외적인 경영환경 악화에도 상당한 수주 성과를 기록하며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실적 반등이 가능한 토대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내 최고의 수주성과를 기록하며 올해부터는 본격적인 실적 반등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우건설은 앞으로 3년간 ▲2020년 12조8000억원 ▲2021년 13조3000억원 ▲2022년 14조4000억원의 수주를 달성할 계획이다. 매출 또한 각 9조1000억원, 10조5000억원, 12조5000억원 달성이 목표다.

◆'민간 건설사 최대' 3만4000여가구 공급

대우건설은 올해 3만4000여 가구의 푸르지오 아파트를 공급한다. 민간 건설사 가운데 최대 물량이다. 대우건설의 주택상품 브랜드 푸르지오 아파트 2만8638가구, 주상복합 1732가구, 오피스텔 3630실 등 총 3만4000가구를 전국에 공급한다는 것.

지역별로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2만4016가구, 지방에 9984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조합물량이 받쳐주는 도시정비사업 물량이 지난해 6334가구에서 올해 1만6397가구로 대폭 증가했으며, 인천 루원시티와 하남 감일지구 등 자체사업으로 2153가구를, 인천 한들구역과 세운지구 등 민간도급사업을 통해 1만5450가구를 분양하며 안정적인 사업 구조를 가져갈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둔촌주공 재건축, 대치1지구 재건축, 세운구역 등 4636가구를 공급한다.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에서는 수원 매교역푸르지오SK뷰를 시작으로 하남 감일지구, 인천 한들구역 등 서울 접근성이 좋은 신도시 택지지구 등 비롯하여 광명 푸르지오센트베르, 성남 신흥2구역, 광명 14R구역, 안산 원곡연립1구역 등 도심 내 생활여건이 우수한 입지에서 분양을 선보인다.

지방에서는 부산 남구 대연4구역 재개발, 대연4구역 재건축, 대구 수성구 중동, 파동강촌2지구 재개발 사업과 같이 지역 내에서 가장 선호되는 지역에서 분양을 선보이며 실수요층에게 내집마련의 기회를 제공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은 면밀한 시장분석과 적정 분양가 산정, 맞춤형 상품 공급을 통해 꾸준히 고객들의 사랑을 받아왔으며 올해도 이러한 공급 기조를 유지할 계획"이라며 "수요층이 두터운 도시정비사업과 서울 접근성이 뛰어난 수도권 신도시 및 택지지구 단지를 공급하며 실수요자 공략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주요뉴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