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 공공도서관 사서 10명 중 7명 이용자로부터 폭언 들어

시민들이 바라는 공공도서관./ 서울시



서울 공공도서관에서 일하는 직원 10명 중 7명은 도서관 이용자로부터 폭언을 들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29일 '공공도서관 운영 및 고용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조사 결과 서울 지역의 공공도서관에서 사서로 근무하는 1640명 중 67.9%는 도서관 이용자의 폭언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또 45%는 계약 외 업무에 동원되는 등 불안정한 근무 환경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시에 따르면 서울 공공도서관의 위탁 운영 비율은 78%로 전국 광역 지방자치단체 중 가장 높았다. 서울 공공도서관 168개 가운데 직영은 시립 1개, 교육청 22개, 자치구 14개를 포함해 37곳에 불과하며 자치구가 운영하는 145개 중 131개가 위탁 운영되고 있다.

위탁 도서관 노동자의 30.9%는 비정규직이었으며 시간제, 초단시간제 노동자(위탁 노동자 전체 21.9%)가 대다수였다. 위탁 운영되는 서울 공공도서관에서 근무하는 노동자의 평균 근속연수는 4.3년으로 전체 상용 근로자 평균 근속연수 6.5년(2018년 기준)보다 2.2년 짧았다.

근로 형태별로 보면 정규직은 642명, 무기계약직은 167명, 기간제 근로자는 106명, 시간제 및 초단시간제 근로자는 257명이었다.

시는 공공도서관 근로자들의 열악한 노동 환경을 바로잡기 위해 '사서 권익 개선 태스크포스(TF)'를 꾸려 개선점을 찾기로 했다.

TF는 ▲서울시 공공도서관 사서 권익 보호를 위한 조례 제정 ▲노동자를 위한 도서관 운영규정 권고안 개발 ▲도서관 사서 임금 표준안 마련 ▲사서 고용과 운영 개선안이 포함된 공공도서관 운영 지침 개발 ▲민원 등 감정노동 사례 수립관리 체계 마련 ▲도서관 서비스 노동자 감정노동 가이드라인 개발 ▲감정노동 교육 지원 등을 추진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좋은 일터에서 좋은 서비스가 나온다는 철학으로 공공도서관 사서의 노동자 권익과 처우 개선에 나설 것"이라며 "전국 최초로 시도하는 이번 서울 공공도서관 노동자 권익·처우개선을 통해 지식정보 격차를 해소하는 전략기지로서 공공도서관의 지속가능한 토대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