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하늘 사과문 "직접 만나서 이야기 나누고파.. 반성·자숙할 것"

사진= 하늘 SNS



유튜버 하늘이 최근 불거진 학폭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하늘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손으로 쓴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어린 시절, 제 행동과 언행에 상처받았던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어 이렇게 글을 적게 되었다"며 "저에게 상처받은 분들에게 지난 과거의 상처로 저를 마주하시기 힘드실 수도 있겠지만,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나누고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일로 상상조차 안 될만큼 실망하신 팬분들, 구독자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라며 "그동안 정말 큰 사랑을 보내주셨는데 실망을 안겨드려 마음이 무겁다. 모든 것은 제 책임이고 반성하며 자숙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하늘이 동창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SNS를 통해 하늘이 학교 폭력의 가해자라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하늘이 운영 중인 쇼핑몰 '하늘하늘'에서 직원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