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경자년 설 연휴 서울서 즐겨요"··· 민속공연부터 전통놀이까지

돈의문 박물관 마을./ 손진영 기자



유난히 짧아 아쉬운 경자년 설 연휴. 가족들과 함께 서울에서 곳곳에서 열리는 설맞이 행사에 참여해보는 건 어떨까.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부터 26일까지 남산골 한옥마을에서는 오전 11시~오후 5시 십이지 탈놀이, 설 풍류 마당, 차례상 이야기 등을 만나볼 수 있는 '모두의 설' 축제가 개최된다.

운현궁에서는 24~27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설맞이 전통공연과 제기차기·윷놀이·활쏘기 등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는 '설날 큰 잔치' 행사가 마련됐다.

같은 기간 오전 10시부터 밤 7시까지 돈의문 박물관 마을에서는 투호·팽이 등 다양한 민속놀이와 떡국 먹기, 쥐 그림 페이스 페인팅을 체험해 볼 수 있는 '돈의문 설맞이 한마당' 행사가 준비됐다.

북촌문화센터와 북촌마을서재에서는 2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계동마님댁 설맞이' 행사가 펼쳐진다. 연 만들기, 떡메치기, 경자년 소원 쓰기, 인절미 나눔, 투호 놀이 등을 경험해 볼 수 있다.

설 연휴 막바지인 26일 한성백제박물관에서는 오전 10시부터 밤 6시까지 '설날 박물관 큰잔치'가 개최된다. 설 민속공연과 전통문화 체험, 민속놀이 프로그램이 방문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같은 날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정오 12시부터 오후 4시까지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전통 공연과 전통 놀이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설 연휴 기간인 24~27일 4대궁(경복궁·덕수궁·창경궁·창덕궁)과 종묘, 조선왕릉은 무료로 개방된다.

시는 "우리나라 대표 문화유산을 둘러보며 전통문화 체험을 할 수 있다"며 "다양한 프로그램과 문화콘텐츠를 즐기며 가족과 행복한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