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방/외교

국방홍보원장, '천안함 비하' 논란 언론인 임명



천안함 폭침과 관련한 국방부 합동조사단의 수사결과에 의문을 제기했던 언론인이 국방홍보원장에 임명됐다. 국방부 소속인 국방호보원은 국방일보, 국군TV, 국방FM 등 군의 기관언론의 역활을 하는 곳이다.

국방부는 22일 국장급 개방형 직위(고위공무원 나등급)인 국방홍보원장에 박창식 전 한겨레신문사 매거진랩사업단장(59세)을 임용 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월 국방부는국방홍보원장직을 인사혁신처(중앙시험선발위원회)와 개방형 직위로 지정된 국방부 국방홍보원장(책임운영기관장)을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당초 계획은 지난해 12월 중 임용예정이었다.

지난해 12월말, 일부언론과 SNS(사회관계망)에서는 박창식 신임 원장이 과거 '천안함 왜곡 경계보고', '천안함 좌초설 기소'등의 제목으로 올린 기사가 천안함을 비하했다는 비난이 제기됐었다.

때문에 군 일각에서는 '군인들이 믿고 의지해야 할 국방홍보원을 믿을 수 있느냐', '군의 어용언론에서 벗어나 건전한 비평과 홍보가 가능해지나'라는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익명의 한 군인은 "공직사회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전문성이 특히 요구되는 개방형 직위라지만, 적당한 선이 있어야 할 것 같다"면서 "군에 대한 편향된 시각이 있는 인사는 국방홍보원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익명의 군인은 "달갑게 환영할 인사로 보기 힘들다"면서도 "국방홍보원이 무조건적으로 군을 옹호하는 논조를 벗어나, 군 발전을 위한 건전한 비난을 할 수 있을지 지켜보고 싶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박 원장에 대해 "1990년부터 한겨레신문사에서 근무하며 정치·사회·문화부 기자, 논설위원 및 전략기획실과 연구기획조정실, 사업국 등의 주요 직위를 두루 역임하는 등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한 해당 분야의 전문가로서 국방정책 홍보에 관한 방향성과 추진력을 갖춘 최적임자"로 평가했다.

한편, 박 원장은 "유익하고 흥미로운 국방안보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확산시킴으로써 국방정책 성공에 기여하겠다"고 취임 포부를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주요뉴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