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금융>은행

[금융, 飛上 2020 전략]⑨이동빈 수협은행장 "중견은행 일등은행"

(오른쪽) 이동빈 수협은행장/수협은행



올해 Sh수협은행의 목표는 '중견은행 일등은행'이다. 지난해 녹록치 않은 경영환경 속에서 생존능력을 검증 받았다면 올해부터는 내실 있고 알찬 중견은행으로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의미다.

이동빈 수협은행장은 "지난해 영업경쟁력을 높이고 글로벌 은행으로 도약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면서 "올해는 신속한 변화와 의사결정으로 시장변화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는 중견은행의 특징을 발판 삼아 '중견은행 일등은행'의 여정을 앞당겨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객중심경영…주거래 고객↑

지난해 수협은행의 당기순이익은 2861억원으로 전년대비 149억원(5%)감소했다. 다만 총자산은 47조6000억원으로 2018년 42조6000억원보다 5조원 증가했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NPL)도 2018년 0.56%에서 0.10%포인트 하락한 0.46%를 기록했다.

이 행장은 "기준금리 하락, 순이자마진(NIM) 축소 등 어려운 경영환경을 감안하면 무난한 실적을 시현했다"며 "다만 올해는 쉽지 않은 한 해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고객 중심 경영으로 고객과 같이 성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수협은행은 맞춤형 금융상품을 제공해 주거래 고객을 확대한다. 고금리 상품으로 단발성 거래고객을 늘리기 보다 고객에게 이익이 되는 영업으로 주거래 고객을 늘리겠다는 설명이다.

현재 수협은행의 거래고객은 약 330만명으로 지난 2016년(198만명)과 비교해 132만명 증가했다. 다만 이 행장은 "단순 고객이 증가하는 것보다 고객이 찾는 수협은행이 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며 "진정한 고객만족은 전문성으로 완성되는 만큼 직원이 자기계발을 통해 전문성을 확보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수협은행은 '중견은행 일등은행'을 올해 비전으로 삼았다/수협은행



◆디지털 역량 강화

수협은행은 디지털 분야로도 고객중심 경영을 확대한다 인터넷·모바일을 통한 비대면 거래가 늘고 있는 만큼 좀더 쉽고 편리한 방법으로 은행업무를 볼 수 있게 하겠다는 것.

수협은행은 오픈뱅킹 시대를 맞아 모바일 뱅크 앱으로 수협파트너뱅크와 헤이뱅크 서비스를 확대한다. 앞서 수협은행은 다른 은행이 앱을 하나로 통합할 동안 파트너뱅크에 이어 헤이뱅크를 출시했다.

이 행장은 "파트너뱅크는 수협은행 모든 금융정보와 상품을 통합 제공하고 있어 이에 익숙하지 않은 신규고객이 뱅킹업무를 이용하기에는 상대적으로 편의성이 떨어질 것으로 판단했다"며 "신규고객이 인터넷전문은행 수준의 편의성을 경험하고 자신이 원하는 비대면 상품을 더욱 쉽게 가입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협은행은 또 본부부서에서 전 영업점까지 디지털 혁신을 추진해 나간다.

이 행장은 "인터넷 전문은행과 핀테크 기업들이 시장으로 진입하면서 은행 산업 내 경쟁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디지털 신규고객 확보를 위해선 특정부서의 업무가 아닌 전사적 차원에서 디지털문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수협은행은 디지털 금융을 강화하기 위해 전문인재를 직접 양성할 계획이다.조직개편을 통해 디지털 금융본부를 신설하고 산하에 디지털 전략, 디지털마케팅, 디지털 개발 등 3개부서를 운영한다. 내부 전문인재 육성을 통해 전 직원의 역량을 높이겠다는 포석이다.

이 행장은 "철저한 자기분석을 통해 빅데이터 중심의 고객 맞춤형 영업을 강화해야 한다"며 "수협은행만의 디지털 뱅킹 체계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영업 강화

글로벌 영업도 강화해 나간다.

지난해 수협은행은 처음으로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 '수협 마이크로파이낸스(MFI) 미얀마'를 설립했다. '수협 마이크로파이낸스(MFI) 미얀마'는 소액대출 법인으로 3개 영업점으로 운영된다.

수협은 소액금융업에 집중해 성장기반을 다진 후, 장기적으로는 수협의 정체성을 살려 수산금융상품을 제공하고 중앙회와 연계해 수산업자 및 어민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행장은 "미얀마에서 판매하는 상품과 서비스에도 진심을 담아 고객의 신뢰를 최우선으로 하는 영업을 펼치고 있다"며 "미얀마 법규와 문화를 준수하고, 각종 금융사고 예방을 위한 노력과 고객 밀착관리를 강화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