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전소민 심경고백 "많이 슬퍼.. 언제부터 혼자였을까"

사진= 전소민 SNS



배우 전소민이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전소민은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실 지금 많이 슬프다"고 적었다.

이어 전소민은 "별 관심 없겠지만 사실 누군가 내 넋나간 표정에 무슨일 있냐 물어주는 것 조차 저는 사랑받고 있는 일일지 모른다"며 "휴대폰을 아무리 뒤져 보아도 당장 달려와 줄 사람 한명 없다는 것은 어쩌면 사랑하고 있지 않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부터 이렇게 저는 혼자였을까. 제 친구가 저의 책 몇 페이지를 읽다가 살며시 손으로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았다. 그 어떤 표현보다 행복하고 감사했다. 이해 받는 기분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는 전소민이 최근 자신의 에세이 '술먹고 전화해도 되는데'를 출간한 것에 대한 심경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