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고은아, 또 충격 폭로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배우 고은아가 여배우 텃세 폭로에 이어 과거 소속사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고은아는 15일 친동생이자 가수 미르가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에 함께 출연해 '스캔들'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고은아는 "과거 모 선배와 회나 내에서 소문이 돌았다. 당시 촬영이 끝난 후 스타일리스트 언니와 영화를 보러 갔는데, 회사에 남자랑 갔다고 잘못 제보됐다"며 "(소속사가) 영화관 모든 입구마다 매니저들을 배치했고, 잡히자마자 제 가방을 뒤지고 휴대폰을 뺏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옆에 있던 야구방망이로 내 머리를 때렸다. 번쩍 하고서 두개골이 부서지는 줄 알았다"며 "눈 뜬 상태에서 반 기절을 했다. 하지만 난 잘못한 일이 없어서 울지도 않고 어금니를 깨물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이후 고은아의 어머니가 사무실로 찾아가 무릎을 꿇었다고 하기도. 소속사의 감시는 더욱 심해졌고 일을 열심히 해도 출연료를 지급하지 않았다고 덧붙여 충격을 안겼다.

방송 말미 고은아와 미르는 "지금은 절대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