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재계

삼성, 설 앞두고 대금 조기 지급·직거래 장터 등 상생 활동 박차

삼성전자 평택 사업장 직거래 장터. /삼성



삼성이 설을 앞두고 상생 활동에 매진한다.

삼성은 설 명절에 앞서 협력사 물품 대금을 조기에 지급하고, 전국 주요 사업장에서 직거래 장터를 연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삼성이 지급할 조기 대금 규모는 1조2000억원에 달한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등 삼성전자 계열사와 삼성물산과 계열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 웰스토리 및 삼성엔지니어링과 제일기획 등 10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평소보다 최대 2주 이상 빨리 지급하게 된다.

앞서 삼성전자는 2011년부터 협력사 물품 대금을 월 4회 현금으로 지급해왔으며, 계열사 역시 월 3~8회 현금을 지급하며 상생을 추구해왔다. 2018년 8월 발표한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지원 방안'에 따라 자금 유동성 확보를 위한 지원 프로그램도 4조원 규모로 확대한 바 있다. 물대지원펀드를 3차 협력사로 확대하고, 우수 협력회사 인센티브도 금액을 2배로 늘리고 2차협력회사로 넓혔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인상분도 납품 단가에 반영해 지급 중이다.

삼성디스플레이 아산·탕정 직거래 장터. /삼성



명절 맞이 직거래 장터도 이어간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중공업 등 19개 계열사가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전국 주요 사업장 자매 마을과 스마트 공장 구축 사업 참가 중소기업을 위한 자리다. 삼성은 농어촌 마을 소득 증대를 돕고, 임직원에 품질 좋은 농축수산물을 구입할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7일 온라인 직거래 장터를 개설해 14일부터 23일까지 전국 사업장에 순차적으로 오프라인 직거래 장터도 열기로 했다. 수원사업장에서 14일과 15일 열린 직거래 장터에는 강원도와 경기도, 충청남도 등 마을에서 사과와 배, 한우세트 등 농산물 180여종이 판매됐다. 평택사업장에서도 19개 평택 농가가 참여해 배와 쌀, 버섯 등을 판매했다.

직거래 장터에 참여한 강원도 평창시 '물구비마을' 박용범 이장은 "6년째 명절맞이 직거래 장터에 참여하고 있다"며 "삼성전자 직원들이 우리 농산물을 많이 애용해줘서 마을의 수익 증대에 보탬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기흥과 화성, 온양과 구미 사업장에서도 20~23일 직거래 장터를 연다. 지난해부터 참여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 참가 중소기업 34개 업체가 참여한다.

강원도 인제군 장애인 보호작업장에서 황태를 가공해 판매하는 '으뜸올푸드' 고미선 대표는 "2018년에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받아 공장 운영에 큰 도움이 됐고, 더불어 판로도 넓힐 수 있어 매출 증대에도 기여했다"고 밝혔다.

삼성 디스플레이도 14일부터 17일까지 아산·탕정 사업장에서 충남지역 영농조합과 식품가공업체 33곳을 참여시켜 설 직거래 장터를 열기로 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인 '함께가요 미래로! 인애이블링 피플'을 통해 상생 활동과 교육 사회 공헌을 확대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