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크리샤 츄, 반가운 근황.. 달라진 분위기?

사진= 메트로 손진영 기자



가수 크리샤 츄가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크리샤 츄는 오늘(15일) 오후 웹드라마 '귀신과 산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나선 만큼 크리샤 츄에 대한 관심은 폭발적이었다.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며 화제가 됐고, 일각에서는 크리샤 츄의 얼굴이 예전과 달라졌다며 성형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크리샤 츄 소속사 얼반웍스이엔티 측은 "성형이나 시술을 받은 것은 절대 아니다"며 "크리샤 츄가 지난해 12월부터 스트레스성 림프부종에 걸렸다. 오늘도 제작발표회에 나가기 힘든 상황이었는데 어렵게 참석했다"고 성형설을 일축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크리샤 츄는 최근 컴백 앨범과 중국 활동 준비를 겸하며 평소보다 더욱 스트레스를 받았던 상황이라는 것. 크리샤 츄는 꾸준히 약을 먹으며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크리샤 츄는 2017년 방송된 SBS 'K팝 스타 시즌6'에 참여하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