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재계

벤처업계 "벤처, 스마트 대한민국 중심 자리매김 원년 기대"

벤처 관련 5개 단체 '2020 벤처업계 신년인사회' 개최

벤처캐피탈協 주관…박영선 장관등 200여 명 참석해

벤처업계 유관단체는 14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20 벤처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왼쪽부터)한국벤처투자 이영민 대표, 창업진흥원 김광현 원장, 청와대 석종훈 중소벤처비서관, 한국여성벤처기업협회 박미경 회장, 벤처기업협회 안건준 회장, 한국벤처캐피탈협회 정성인 회장, 중기부 박영선 장관,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 메인비즈협회 김정태 회장, 코스닥협회 정재송 회장, 기술보증기금 정윤모 이사장, 중소기업중앙회 서승원 상근부회장이 테이프 컷팅을 하고 있다.



벤처업계 유관기관인 한국벤처캐피탈협회, 벤처기업협회, 한국여성벤처협회,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코스닥협회 등 5개 단체는 14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2020 벤처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벤처업계를 구성하고 있는 관련 단체들은 매년 새해를 맞아 각 회원사들과 함께 한 자리에 모여 업계 차원의 상생과 도약의 의지를 다짐하는 신년회를 공동으로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벤처투자촉진법 및 벤처기업법 등 벤처생태계의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될 주요 법이 국회를 통과한 뜻깊은 해로 앞으로 벤처업계가 스마트 대한민국의 중심으로서 자리매김할 원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신년인사회 대표 주관기관인 벤처캐피탈협회 정성인 회장은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에 힘입어 중소벤처업계가 그 어느 때보다 역동적으로 성장해 벤처투자액은 4조원을 돌파하고 5개의 유니콘 기업 탄생으로 총 11개사가 되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더했던 한 해였다"면서 "올해 경자년에는 보다 시장친화적인 벤처투자 환경에서 스타트업 및 혁신기업들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대한민국이 스마트하고 벤처강국으로 대전환할 수 있도록 벤처업계 구성원 모두가 소통하고 더욱 열심히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종구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국회의원을 비롯해 벤처생태계를 구성하고 있는 주요 관계기관 등 약 200여명이 참석해 벤처업계에 응원과 격려의 메시지를 보내줬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