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재계

중진公, 전북 전주에 '스마트공장배움터' 구축 완료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4일 전북 전주에서 스마트공장배움터 개소식을 열었다. (왼쪽 6번째부터)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송하진 전북도 지사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진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전북 전주시캠틱종합기술원에 스마트공장배움터를 구축하고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스마트공장배움터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학습용 생산라인을 구축해 실제 생산품을 제조하며 연수생들이 스마트공장의 구성 및 운영을 경험할 수 있도록 꾸민 공간이다.

중진공은 지난해 1월부터 전북·전주시와 함께 40여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배움터 구축을 추진했다. 배움터에는 전기자동차 디지털 계기판 주요 제조라인이 설치돼 있으며, 군산 새만금지역의 전기·자율차 클러스터 조성사업과 연계해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주 스마트공장배움터 개소로 스마트제조 전문인력 양성이 본격화되면 전북지역 제조업 경쟁력 향상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중진공은 정부정책에 발맞춰 오는 2022년까지 스마트제조 분야 전문인력 6만명 양성을 목표로 지난 2017년 안산을 시작으로 올해 전주, 창원에 이어 향후 대구, 천안에 스마트공장배움터를 확대 구축할 계획이다.

이상직 이사장은 "최근 침체돼 있는 전북지역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군산형 일자리'사업 등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전주 스마트공장배움터를 통해 스마트 제조혁신을 이끌어 나갈 미래형 인재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