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정책

개국 5주년 공영쇼핑, '흑자 원년' 만든다

태생적 한계 극복하고 지난해 8월부터 월 기준 흑자 행진

최창희 대표 "올해 취급액 8300억, 순이익 10억 달성" 자신

트랜스폼 경영체제 돌입…진실 전달, 좋은 상품 판매등 계획

흑자 전환·신사옥 건립 '투트랙'… 투명경영·데이터 의사결정

최창희 공영쇼핑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회사 현황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공영쇼핑



올해로 개국 5주년을 맞은 공영쇼핑이 '2020년 흑자 원년'을 선언하고 나섰다.

이를 위해 '트랜스폼 경영체제'에 본격 돌입했다.

'진실(THUTH)'을 통해 상품이 아닌 경험을 팔고, 좋은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네트워크 효과(Network Effect)'를 극대화해 나가기로 하면서다.

최창희 공영쇼핑 대표(사진)는 13일 서울 여의도의 한 음식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 경영슬로건은 '흑자 원년의 해로 간다'는 의미에서 'GO INTO THE BLACK'으로 정했다"면서 "20번대로 '뒷골목 채널'인 공영쇼핑이 방송 및 상품 차별화 등을 통해 올해 취급액 8300억원, 순이익 10억원의 목표를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취급액은 TV홈쇼핑을 통해 판매된 제품 총액을 말한다. 판매액으로도 불리며 홈쇼핑의 외형을 가늠하는 기준이 된다. 고객이 제품을 주문했다 취소하면 취급액에서도 제외한다. 다만 수수료 총액인 홈쇼핑의 매출과는 다른 개념이다.

2015년 방송을 시작한 공영쇼핑은 지난해 취급액 7156억원, 당기순이익 -43억원을 기록했다. 첫 해 -190억원 적자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누적적자만 총 -420억원에 달한다. 800억원의 자본금 가운데 절반 이상을 까먹었다.

최 대표는 "이런 상황에서도 지난해 하반기부터 유의미한 움직임이 나타났다. IPTV사업자들이 공영쇼핑의 역할에 대한 이해와 배려로 지난해 송출수수료가 동결돼 고정비를 줄일 수 있게 됐고, '메이드 인 코리아'만 허용했던 판매정책도 OEM을 일부 취급할 수 있도록 하면서 취급액이 지난해 7월부터 상승곡선을 탔고, 8월부터는 흑자로 돌아서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단전으로 잦은 방송사고가 발생한 이후 설비 이중화 및 안정화도 끝내는 등 내부 정비도 끝냈다.

이에 따라 공영쇼핑은 지난해 8월 5억원, 9월 1억원, 10월 8억원, 11월 15억원, 12월 20억원 등으로 하반기부터 흑자행진을 이어오고 있다.

"매년 송출료로 500억원 정도가 나가고 있다. 10%만 올려도 50억원이 더 드는 셈인데 IPTV 사업자들의 배려로 큰 비용을 줄이게 됐다. 이런 이유들로 당초 지난해 계획했던 말도 안되는 적자 목표(-49억원)보다도 양호한 실적을 거둘 수 있게 됐다." 이날도 최 대표 본인이 직접 프리젠테이션을 하며 경영 현황을 설명했다. 광고업계 출신인 그는 당시 업계에서 PT를 잘 하기로 손꼽히는 인물 중 하나였다.



흑자로 돌아섰다고해서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최 대표는 "올해 목표한대로 10억원의 흑자를 낸다고 해도 지속가능한 수준이 아니다. 내년 재승인 심사시 당초 23%였다 지금은 20%로 낮아진 수수료가 23%로 회복된다고 하면 좀더 많은 이익을 갖고 중소기업·농수산물 판로개척에 나서고, T커머스를 통해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텐데 아직은 미지수"라고 전했다.

누적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신사옥 건립에 대한 생각도 확고했다.

그는 "사옥 건립은 선택아닌 필수다. 공영쇼핑은 방송의 안정화가 가장 중요하다. 흑자가 나면 하겠다고 공언한만큼 사옥 건립과 흑자 전환을 위해 모두 노력할 것이다. 다만 사옥 앞에 전통시장같은 판매장터를 만들고, 1층엔 중소기업 매장을 만드는 등 우리의 생각과 지자체의 지원이 맞아 떨어져야 가능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서울 상암동에 건물을 임차해 쓰고 있는 공영쇼핑은 아예 방송 전용 건물을 새로 지을 경우 현재 임대료의 절반 정도 비용이면 가능할 것으로 자체 판단하고 있다.

"올해는 1년 내내 5주년이다. 5주년 이란 무기를 최대한 활용할 것이다. 특별기획상품이나 한정상품 등을 위해 '블랙팀(Team the BLACK)'도 새로 꾸렸다. 또 제품 선정이나 편성 등 모든 의사결정은 앞으로 데이터를 근거로 하겠다. 홈페이지도 리얼 타임으로 개편해 살아 있는 홈페이지로 탈바꿈했다. 여기엔 모든 경영활동도 공개할 것이다. 공개할 수 없는 경영활동은 아예 하지 않을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