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정책

박영선 중기부 장관 '세계경제포럼' 이사 위촉

박 장관 '선진 제조 및 생산 이사회' 이사 자격으로

21일부터 사흘간 다보스에서 열리는 WEF 참석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이 세계경제포럼(WEF) 이사에 위촉됐다.

박 장관은 오는 21일(현시기간)부터 사흘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2020년 세계경제포럼 연차총회'에 참석한다.

13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WEF는 한국의 혁신기업과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주무부처인 중기부 역할에 주목, 박 장관을 이사로 위촉했다.

이번 다보스 포럼에서 박 장관은 선진 제조 및 생산(AMP) 이사회(Board of Stewards) 이사 자격으로 참석한다.

AMP 이사 임기는 올해 12월까지이며 직위의 변경 등 변동사항이 없는 경우 연장될 수 있다. AMP 이사회는 제조혁신 분야에서 세계 주요 정부 및 기업의 리더 20여명으로 구성돼 있다.

아시아에선 박 장관 외에 베트남 트란 투안 안 산업통상부 장관, 인도네시아 아이를랑가 하타르토 산업부 장관, 스리랑카 말릭 사마라위크라마 발전전략 및 국제무역부 장관, 인도 아미타브 칸트 인도변화를 위한 국제기구 의장, 싱가포르 베 스완 진 싱가포르발전위원회 의장이 명단에 포함됐다.

세계경제포럼은 1971년 클라우스 슈밥 교수가 유럽의 기업인들을 초청, 유럽의 경제문제를 논의한 데서 출발했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려 '다보스포럼'으로도 불린다.

올해 50주년을 맞는 다보스포럼은 '화합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한 이해관계자들'을 주제로 21일부터 23일까지 열린다. 포럼에는 트럼프 대통령 등 각국 정상 70여명, 장관 300여명, 기업인 1500여명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이사가 된 박 장관은 행사 첫 날 '데이터 공유를 통한 제조혁신' 회의에 참석, 데이터의 활용 방안과 사례에 대해 토론하고 중기부의 중소기업 전용 제조 데이터 센터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포럼 이튿날에는 AMP 이사회에 참석해 우수 스마트공장 프로젝트 등 AMP의 2020년 주요 사업 추진방향에 대해 의논하고, 마지막 날인 23일에는 세계 경제 리더를 위한 비공식 회의(GWEL)에 참석해 '갈림길에 선 기술 거버넌스'를 주제로 토론할 예정이다.

또한, 포럼 기간 동안 WEF 뵈르게 브렌데(Børge Brende) 사장, 페터 알트마이어(Peter Altmair) 독일 연방경제부 장관, 아란차 곤살레스 라야(Arancha Gonzalez Laya) 국제무역센터 사무총장, 아마존 웹 서비스(AWS) 마이클 푼크(Michael Punke) 부사장 등과 양자면담을 통해 중소기업·스타트업의 4차 산업혁명 활용 확대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박 장관은 "4차 산업혁명으로 기술과 사회가 어느 때보다 빠르게 변모하는 가운데,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혁신에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정부의 기민한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중소벤처기업부의 올해 정책목표가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인 만큼 다보스 포럼 참석을 통해 디지털 경제의 흐름을 파악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정책 방향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