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방송통신

LG헬로비전, 지능형 광고 플랫폼 개발 완료…시청자 맞춤 광고 가능

LG헬로비전 모델들이 빅데이터 기반 지능형 광고 플랫폼을 홍보하고 있다. / LG헬로비전



LG헬로비전은 지능형 광고 플랫폼을 개발, TV광고 시스템을 고도화했다고 9일 밝혔다. 타깃팅 TV광고 기술이 적용된 혁신 플랫폼으로 온라인·모바일 광고 성장세에 맞서, 광고 시장의 주도권을 회복한다는 방침이다.

지능형 광고 플랫폼은 LG헬로비전의 독자적 기술로 개발한 통합 광고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오디언스 타깃팅 ▲종량제 과금 ▲광고 효과 분석을 결합해 광고 플랜부터 집행, 결과 분석까지 종합적으로 제공한다.

LG헬로비전은 타깃팅 기술로 TV광고 가성비를 극대화했다. 지능형 광고 플랫폼은 시청이력 등 비식별 데이터에 기반해 시청자 성향에 맞는 광고를 보여준다. 광고주는 광고 품목에 맞게 타깃 성향·채널·시간·지역 등의 옵션을 선택해 비용 대비 광고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종량제 과금 체계로 TV광고 진입장벽을 낮췄다. 종량제란, 시청자가 광고를 처음부터 끝까지 시청한 경우에만 광고주에 비용을 청구하는 방식이다. 온라인 광고와 같은 방식으로, 광고비 단가가 낮아져 소액 광고도 가능하다.

광고 효과를 분석할 수 있는 계량화된 결과 리포트도 제공한다. 프로그램 시청률에 따라 광고 효과를 유추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초 단위 데이터로 광고 도달률까지 상세하게 파악할 수 있다. 광고주는 파급력이 큰 옵션을 조합해 다양한 광고 전략을 실행할 수 있게 됐다.

LG헬로비전은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와 협력해 광고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송출되던 실시간 TV광고와 주문형비디오(VOD) 광고를 지능형 광고 플랫폼 기반의 타깃 광고로 확대하며, 시청자 맞춤형 광고 영역을 확장한다는 목표다.

지능형 광고 플랫폼은 LG헬로비전의 지능형TV 알래스카 덕분에 가능해졌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알래스카의 핵심 기술인 클라우드·빅데이터·인공지능(AI)이 플랫폼 진화의 발판이 됐다. 향후 알래스카를 공유하는 케이블 사업자와도 협업해 광고 송출 커버리지를 확대하고, 방대한 빅데이터를 확보해 정교화된 타깃 광고를 제공할 예정이다.

LG헬로비전 김홍익 기술담당 상무는 "케이블TV의 독자적 경쟁력 확보를 위해 기술 혁신을 지속해 나가는 한편, LG헬로비전의 인프라를 바탕으로 케이블 사업자와 협력해 동반성장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