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게임

中 휩쓴 '명일방주', 16일 韓 진출

요몽 요스타 대표가 기자간담회에서 '명일방주'를 소개하고 있다. / 요스타



중국 대륙서 출시 직후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1위를 달성하며 인기를 끈 모바일 게임이 국내 시장 진입을 앞두고 있다.

글로벌 게임업체 요스타는 8일 서울 CGV청담씨네시티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하이퍼그리프가 개발한 '명일방주'를 오는 16일 국내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명일방주는 지난해 4월 중국에서 출시된 모바일 역할수행게임(RPG)으로 출시 직후 애플 앱스토어 최고 매출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디펜스(진지방어) 장르를 결합해 재미를 극대화했다. 국내 및 일본 등 글로벌 사전예약자 수도 100만명을 달성했다.

명일방주는 '재앙'으로 황폐화 된 세상에 등장한 광물 '오리지늄'과 이를 둘러싼 사투를 다룬 모바일 게임이다. '디펜더', '스나이퍼', '메딕' 등 총 8종의 다양한 오퍼레이터 클래스가 존재하며, 캐릭터를 다양한 방법으로 성장시킬 수 있다.

명일방주 서비스 퍼블리싱을 맡은 요스타는 2014년 설립됐으며, 중국 상하이에 본사를 두고 있다.

요스타 요몽 대표는 "명일방주는 중국서 출시 한달 만에 앱스토어 매출 1위를 차지하는 등 현재 호평 속 인기 지식재산권으로 자리매김하는 모바일 게임"이라며 "'우리가 좋아하는 게임을 유저와 함께 나누자'는 경영 철학을 실행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날 요스타는 아포칼립스 느낌의 게임 세계관이 담겨있는 2분 가량의 애니메이션 홍보 영상 풀 버전을 공개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명일방주가 국내 시장에 정착될 지 주목되고 있다. 미소녀 캐릭터를 앞세운 중국의 '소녀전선'도 마니아 층을 겨냥해 국내 시장서 흥행을 거둔 바 있다.

다만, 요스타는 소녀전선과는 선을 그으며 명일방주의 게임성을 강조했다. 요스타 관계자는 "명일방주와 소녀전선은 완전히 다른 게임이라 비교가 어렵다"며 "명일방주는 전략성을 극대화 했고 스타일이 독특하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요몽 대표는 "한국 법인을 세우는 것은 간단치 않고 절차가 복잡해 알아보고 있는 중"이라며 "확률형 아이템과 관련해서도 한국 정부 정책에 따라 움직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중국 게임에 대한 한국 유저들의 반감에 대해 해묘 하이퍼그래프 총괄 PD는 "게임의 질을 높여 유저들에게 만족스러운 콘텐츠를 제공해 좋은 성적을 거두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