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물류/항공

연초에도 여전히…항공사는 지금 '비용절감' 中

-새해에도 무급휴직·희망퇴직등…'칼바람' 부는 항공업계

-에어부산 "항공기 운영 어려워"…결국 대구공항에서 완전 철수 결정

에어부산의 항공기 모습./사진=에어부산



새해를 맞았지만 항공업계는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업황부진으로 여전히 난기류에 빠져 있다. 항공사들은 이에 맞서 다양한 방식으로 수익성 제고에 나서는 모습이다.

항공사들은 지난해 일본 여행 보이콧·보잉 737 이슈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예상치 못한 대내외 변수들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성수기에도 적자전환할 만큼 수익성에 큰 타격을 입었다. 게다가 여전히 업황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아 올해도 항공사들이 '보릿고개'를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돼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이미 대부분은 최소한의 지출만을 지향하며 '방어 태세'에 들어간 모양새다.

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적 저비용 항공사 에어부산은 대구공항에서 완전히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에어부산은 한 때 대구공항에서 최대 10개의 노선을 운항했으나 최근 인천발 노선에 신규 취항함과 동시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오는 3월 29일부터 대구-제주와 대구-타이베이 노선에 대한 비운항 조치 및 완전한 철수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수요가 많은 인천발 노선에 취항하는 대신 수익이 낮은 대구발 노선을 정리해 수익성을 제고하기 위한 결정인 것으로 분석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항공기가 내년에 새로 들어오기는 하는데 반납이 3대 정도가 있다. 그런데 항공기 운영에 있어 대수 자체가 지금보다 오히려 조금 줄어든다. 이런 부분들 때문에 항공기 운영 자체에 조금 어려움이 있어서 대구 쪽에 지금 항공기가 있는 것을 빼기로 했다"며 "그 다음에 대구 쪽 노선이 일본이나 동남아 위주인데, 일본은 당연히 지금 상황이 안 좋고 동남아 노선도 또 일본이 너무 안 되다보니 동남아 쪽에 많이 몰려 대구 노선 자체의 수지가 안 좋다. 그런 여러가지를 고려해서 대수를 줄이게 됐다"고 밝혔다.

많은 항공사들은 무급휴직을 넘어 희망퇴직까지도 접수받기에 나섰다. 이스타항공은 제주항공에 인수절차를 밟기 전부터 신청자에 한해 1~3개월의 무급휴직을 시행했다.

대형 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도 최근 희망퇴직을 신청받았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10월 첫 단기 무급휴직을 시행하고 지난달에는 2013년 이후 6년만에 희망퇴직을 받았다. 아시아나항공도 지난해 5월에 이어 지난달 24일부터 오는 12일까지 희망퇴직을 접수받는다. 이 같은 조치는 유류비 등 다른 비용 대비 인건비 절감이 비교적 쉽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제주항공에 매각을 진행 중인 이스타항공도 구조조정의 가능성이 점쳐진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에 대해 이달 중으로 실사와 계약 체결을 완료할 예정인데 비용 절감 및 수익성 향상을 도모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제주항공은 동일 노선에 대해서는 공항 지점 및 인력 운영, 공항 발권카운터 확대 및 탄력 운영, 항공기 정비 인력 지원 및 파트 셰어링 등으로 규모의 경제 이점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양사의 중복되는 노선 및 업무를 조정함에 따라 인력도 감축될 가능성이 있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부분 항공사들의 실적은 부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호균 명지대 경영정보학과 교수는 "국내 여행 수요는 계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에 있긴 하지만 이런 소비욕구를 뒷받침해 줄 수 있는 소득부분에서 경제성장 등 외적인 변수나 불안 요인이 많기 때문에 여행 수요가 전반적으로 작년에 비해 많이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는 어렵지 않을까 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되면 제일 먼저 큰 타격을 받는게 항공여행 수요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아무래도 일반 승용차나 다른 어떤 수단보다도 항공기를 이용한 여행 수요가 소득이나 가격의 변화에 따른 탄력성이 제일 클 것이기 때문"이라며 "사실 항공여행 같은 경우 공급과잉 상태다. 특히 저가항공은 시장 포화상태를 넘어섰다고까지 진단도 나오기 때문에 항공산업의 여행 부분에서 수요 위축이 당분간 불가피하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