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숨 쉬기 편한 서울 만들기' 프로젝트 추진

등학교 운동장에 설치된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미세먼지 신호등./ 서울시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시 전역에 간이측정기를 설치해 미세먼지 배출원 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숨 서울'(숨 쉬기 편안한 서울 만들기)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학교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이 많이 이용하는 생활지역과 공사장, 인쇄소 같은 대기오염물질 배출원 주변에 간이측정기를 설치해 미세먼지 배출원 관리를 철저히 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미세먼지 측정 결과를 시민에게 공개하고 미세먼지 노출 최소화를 위한 앱 개발 등에 활용한다.

현재 시는 25개 자치구 도시대기측정소를 포함해 총 50곳에서 대기질 정보를 측정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서울 전역에 간이측정기가 설치되면 동 단위까지 상세한 미세먼지 농도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기존 대기오염 측정망과 거리가 있는 지역에 간이측정기를 놓기로 했다.

우선 시는 내년 3월까지 희망하는 초등학교와 협의를 거쳐 간이측정기와 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미세먼지 신호등'을 설치한다. 교내 운동장에 아이들이 호흡하는 높이를 기준으로 간이측정기를 설치해 측정값을 현실화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실외수업 자제 등의 조치를 신속하게 내릴 수 있게 된다.

시는 간이측정기로 잰 미세먼지 농도 데이터를 활용해 미세먼지 노출을 최소화하는 이동 경로를 추천하는 앱을 개발한다. 내년 중 시민 참여형 사업으로 추진해 연말까지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과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관리 등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정확한 미세먼지 농도 측정이 우선돼야 한다"며 "지금, 여기, 내가 있는 곳의 미세먼지 농도를 제공해 시민들의 체감도를 높이고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