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증권>증권일반

NH투자증권, 업계 최초 헤지펀드 전문운용 자회사 설립

- 이동훈 헤지펀드본부장을 신임 대표로 선임

- 단일 헤지펀드 최초로 1조원 이상 규모로 성장시켜 글로벌 헤지펀드 운용사로 도약

NH헤지자산운용 이동훈 대표이사/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26일 헤지펀드 전문운용사인 'NH헤지자산운용'이 정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신설 회사의 대표는 현 이동훈 헤지펀드본부장이 맡는다.

NH투자증권은 2010년부터 자기자본을 운용하는 프랍트레이딩(자기계정거래)본부를 운영했고, 지난 2016년 8월 헤지펀드본부를 출범한 바 있다.

해당 본부가 운용하는 7000억원 규모의 'NH앱솔루트리턴펀드'는 국내 헤지펀드 중 단일펀드로는 가장 큰 규모로 기관투자자로부터만 투자를 받아 운용하고 있는 유일한 헤지펀드다.

해당 펀드는 헤지펀드본부 출범이래 22.03% 누적수익율을 기록하고 있으며 같은 기간 코스피 수익률(9.23%)과 비교해 우수한 성과를 시현하고 있다. 코스피가 17.28%의 하락을 기록한 2018년도에도 1.46%의 절대 수익을 달성했다.

향후 NH헤지자산운용은 'NH앱솔루트리턴펀드'를 단일 헤지펀드 최초로 1조원 이상 규모로 성장시켜 해외 기관투자자, 패밀리오피스 등으로부터 투자 받을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하반기 싱가폴에 해외투자자를 위한 펀드를 설립할 예정이다.

이동훈 NH헤지자산운용 신임 대표는 "증가하는 기관투자자들의 대체투자 수요에 맞추어 대체투자로서의 헤지펀드 시장을 개척해 나갈 예정이다"면서 "중장기적으로 국민연금 등이 투자하고 있는 해외 헤지펀드를 대체할 수 있는 글로벌 헤지펀드 운용사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