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증권>증권일반

메리츠금융그룹, 새로운 CI 공개…'메리츠종금증권→메리츠증권'

- 젊고 스마트한 금융전문기업의 이미지를 위해 '오렌지레드'의 간결한 영문 소문자체로 변경

- 2011년 출범 대비 자산 5배, 자본 5배 등 그룹 성장에 맞춰 대고객 이미지 개선

메리츠금융그룹 새 CI



- 보험업 100년, 증권업 50년 역사를 바탕으로 대한민국 대표 금융그룹으로 도약

메리츠금융그룹이 2020년 1월 1일부터 새로운 CI(Corporate Identity)를 사용, 새롭게 태어난다. 또 메리츠종금증권은 내년 4월 종금업 라이선스 만료에 따라 주주총회를 거쳐 사명을 '메리츠증권'으로 변경한다.



메리츠금융그룹은 2019년 9월 기준 자산 규모 61조원으로 메리츠금융지주를 설립한 2011년 3월 대비 약 5배 성장했고, 자본은 8조 000억원으로 약 5배, 시가총액은 7조원으로 약 4배 증가했다.

주요 계열사(금융지주, 화재, 종금증권, 캐피탈)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2% 이상이고, 배당 성향은 35%, 시가배당률도 전 계열사가 3.8% 이상으로 주주 친화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

새 CI는 고객에게 풍부한 혜택을 준다는 뜻을 담은 '메리츠'라는 기존 사명의 의미에 집중하면서, 메리츠의 열정과 에너지, 자신감, 사랑을 상징하는 컬러인 '오렌지레드'를 새롭게 적용했다. 또 영문 소문자를 사용함으로써 고객 지향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메리츠를 보다 친근하고 젊은 이미지로 표현했다.

메리츠금융그룹 관계자는 26일 "이번 CI변경은 메리츠금융그룹이 금융이란 본업에 충실하면서 사회와 공동체에 공헌하는 금융전문그룹으로 우뚝 서겠다는 포부를 담고 있다"면서 "2022년에는 대한민국 최초의 손해보험사인 메리츠화재가 100주년을 맞고, 그 이듬해에는 메리츠증권이 50주년을 맞는 만큼 우리나라 최고의 역사와 실력을 겸비한 대표 금융그룹으로 도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