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유통>유통일반

현대백화점면세점, 시각장애인에 '사랑나눔 선물 박스' 전달

26일 서울 송파구 '하트-하트재단'에서 황해연 현대백화점면세점 대표이사(사진 왼쪽)가 오지철 '하트-하트재단' 이사장에게 '사랑나눔 선물 박스'를 전달한 뒤 기념 활영하고 있다./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면세점, 시각장애인에 '사랑나눔 선물 박스' 전달

현대백화점면세점은 26일 오전 연말연시를 앞두고 '하트-하트재단'에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특별 제작한 '사랑나눔 선물 박스'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선물 박스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도서와 방한용품, 학습용 블루투스 스피커 등으로 구성돼 시각장애학교 저소득 가정 학생 150명에게 전달된다. 특히 선물 박스에 포함된 도서는 시각장애인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점자·촉각·음성이 포함된 책으로, 현대백화점면세점 임직원 봉사단이 콘텐츠를 직접 구성하고 제작해 의미를 더했다.

현대백화점면세점 관계자는 "어려운 환경에 처한 시각장애인 학생들의 학습을 지원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선물 박스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저소득 가정 등 취약 계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소외계층 자립지원'에 동참한다는 목표 아래 임직원 봉사단인 '희망꿈봉사단'을 구성하였으며, 미혼모·노인·장애인·아동을 4대 사회적 배려 대상으로 선정해 다양한 CSR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