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올해 역대 최다 외래관광객 1750만명 유치 전망

방한시장 외래객 비율 비교./ 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올해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래 관광객이 역대 최다인 175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이전 최다 기록인 2016년 1724만명을 넘어선 수치다.

외래객 1750만명을 시간으로 환산하면 약 1.8초마다 1명이 우리나라를 방문한 것으로, 1년 동안 매일 비행기 118대(407석 기준)가 만석으로 들어올 때 가능한 규모다.

이를 통해 올 한해 관광수입은 25조1000억원, 생산유발효과는 46조원, 취업유발효과는 46만명에 달할 것으로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추산했다.

다른 국가와 비교해 보면 우리나라는 올해 9월까지 국제 관광객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6.1% 증가해 전 세계 평균(4%)을 웃돌았다. 세계경제포럼(WEF)의 관광 경쟁력 평가에서는 2017년 19위에서 올해 16위로 3단계 상승했다.

문체부는 올해 '한중 문화관광 장관회의'를 두 차례 열어 양국 간 관광 협력을 강화했고, 중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비자 간소화 제도를 시행했다. 중국 중산층의 재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소득 상위 지역을 대상으로 복수비자 발급 요건도 완화했다.

중국 개별관광객 유치 노력에 힘입어 지난 11월까지 방한 중국 관광객은 551만명을 기록,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6.1% 늘었다.

동남아와 중동 시장을 대상으로 단체 전자 비자를 도입하고 아세안 환대주간을 통해 한류스타를 활용한 홍보 마케팅을 벌였다. 동남아와 중동 관광객은 올 11월까지 294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증가했다.

미국 관광객은 올 연말 100만명 돌파가 예상됨에 따라 방한 관광객 100만명 이상 국가에 중국, 일본, 대만에 이어 미국이 합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2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역대 최다 외래 관광객 돌파를 기념하는 행사를 연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올해 1725만번째 외래 관광객으로 입국하는 인도네시아 가족 6명에게 꽃목걸이와 꽃다발을 증정할 계획이다.

김만진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실장은 "방한시장 다변화 측면에서 주요 시장 모두 높은 성장세를 기록한 것은 매우 고무적인 결과"라며 "도쿄올림픽을 활용한 스포츠 코리아 마케팅 사업을 추진하고, 지역공항과 연계한 지역특화 콘텐츠를 발굴하는 등 2020년 외래객 2000만명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