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민 2명 중 1명 "공유 서비스 이용해봤다"··· 따릉이 1위

공유 활성화를 위한 추진 방향 조사 결과./ 서울시



서울시민 2명 중 1명은 공유 서비스를 이용해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첫손에 꼽혔다.

서울시는 24일 2019년도 공유도시 정책 인지도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의 공유정책 서비스를 한 가지라도 이용해본 시민 비율은 59.6%였다.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44.5%로 이용률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나눔카'(20.5%), '주차장 공유'(17.5%), '공공데이터 개방'(17.1%)이 뒤를 이었다.

1년간 이용 횟수는 '공공데이터 개방'이 25.2회로 가장 많았다. '따릉이'는 13.4회, '주차장 공유'는 10회로 조사됐다.

공유정책 사업 만족도는 '아이옷·장난감 공유'(96.0%), '공공자전거 따릉이'(93.6%), '나눔카'(92.1%), '공공데이터 개방'(89.9%), '주차장 공유'(89.0%) 순으로 높았다.

서울시의 공유정책 서비스를 이용하는 이유는 '서비스 이용 가능 시간·장소의 편리성'(65.4%), '간단하고 편리한 이용 절차'(43.3%), '경제적 이익'(39.7%) 등이었다.

반면 '서비스 이용 가능 시간·장소가 불편함'(35.4%),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31.1%), '홍보 부족'(24.2%), '이용 절차와 방법이 복잡하고 어려움'(22.3%) 등을 이유로 서울시의 공유정책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답한 이도 있었다.

향후 서울시 공유 정책 서비스 이용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따릉이'(81.8%)라고 답한 사람이 가장 많았다. 이어 '공공데이터 개방'(74.6%), '공구 대여소'(73.9%) 순으로 공유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어했다.

민간 공유 서비스 인지도는 '차량 및 승차 공유'가 68.9%로 1위였다. '공유 자전거'(61.2%), '전동 킥보드 공유'(54.4%), '배달 공유'(52.8%)가 뒤를 이었다.

앞으로 활성화되길 바라는 민간 공유 서비스는 애완동물 돌봄, 배달 공유 등 '생활·서비스'(33.0%)였다. 이어 '자전거, 차량 이동수단'(21.8%), '유휴시설 공간'(15.8%), '재능·지식'(14.3%) 순이었다.

서울시가 공유 활성화를 위해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사항으로는 '공유기업 지침(가이드라인) 마련으로 공유 서비스 신뢰성 확보'(51.7%), '공유 서비스 홍보'(50.2%), '새로운 공유 서비스 발굴 및 제공'(50.0%) 등이 꼽혔다.

시민들은 '소비자 보호를 위한 보험 가입 등 제도적 안전장치 마련'(34.4%), '공유 부문 사용자와 노동자의 안정적 경제활동 보장'(23.3%), '이용자 개인정보 보호'(18.1%),'자녀 안심, 여성 안심 제도 강화'(13.7%) 등의 필요성을 느끼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민간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정선애 서울혁신기획관은 "공유 정책 활성화를 위해서는 공유 서비스 신뢰성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번 조사 결과를 '공유서울 3기 기본 계획'을 마련하는데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