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마포구, 음식물쓰레기 감량해 44억원 세금 절감

'깨끗한 마포'를 위한 일회용품 안쓰기 캠페인 활동 중인 유동균 마포구청장./ 마포구



서울 마포구는 음식물쓰레기를 줄여 약 44억원의 세금 절감 효과를 냈다고 23일 밝혔다.

구는 2016년부터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RFID음식쓰레기 종량기 설치사업'을 시행해왔다. RFID음식쓰레기 종량기는 음식물 쓰레기를 버린 만큼 비용을 내도록 하는 전자태그형 무선인식 시스템이다.

구 관계자는 "주민들에게 각자 버린 만큼의 배출 비용을 부담하게 하는 합리적인 방식으로 쓰레기 감량의 유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구는 현재까지 공동주택 188개 단지, 6만3362세대에 RFID음식쓰레기 종량기 1014대를 설치했다. 이를 통해 2015년 대비 음식물쓰레기 약 1만4922t을 감량했다.

단독주택과 소형음식점을 대상으로 실시한 문전수거제도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도로에 놓인 공용수거통에 음식물 쓰레기를 배출하던 방식을 문전수거통에 넣어 집 앞에 내놓는 방식으로 바꾼 뒤 2016년과 비교해 2만7927t의 음식물쓰레기가 줄었다.

이외에 구는 음식폐기물 처리 특화구역 지정·운영, 음식쓰레기 감량경진대회 등 다양한 감량 사업을 추진해 지난 4년간 44억49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음식쓰레기 줄이기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수"라며 "앞으로도 쓰레기 감량과 청결한 환경 조성에 지속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