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대방동 지하벙커 '청소년 문화체험시설'로 재생

대방동 벙커 재생사업 당선작./ 서울시



서울시는 동작구 대방동 노량진근린공원의 지하 벙커에 청소년 문화체험시설을 만든다고 23일 밝혔다.

지하 2개층, 연면적 1383㎡ 규모인 이 벙커는 정확한 조성 시기조차 확인되지 않는 오래된 군사 시설이다. 1997년부터는 공원 자재 창고로 쓰고 있었다.

시는 이 공간의 재생을 위해 최근 지명설계공모를 시행, 조진만건축사사무소 작품을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여의도 SeMA벙커, 제주 빛의 벙커와 같이 지하 벙커가 전시공간으로 활용된 적은 있었지만 지역 커뮤니티 공간으로 재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고 말했다.

대방동 일대에는 교육시설 20곳(유치원 6개, 초등학교 5개, 중학교 5개, 고등학교 4개)이 밀집해 있지만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휴식·놀이공간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대방동 지하벙커를 청소년 창의혁신 체험공간으로 만들 예정이다. 당선작은 기존 벙커시설의 특성을 살리면서 내부를 3개층으로 구성해 공간 활용을 극대화했다. 가상현실(VR)을 활용한 동계스포츠 공간, 실내 암벽 등반장, 동아리방, 세미나실, 북 라운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위한 '메이커 스페이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이번 재생사업이 낡은 군사 시설인 벙커의 물리적 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이고 청소년과 지역주민의 커뮤니티 거점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단순히 낡은 곳을 고치는 차원이 아닌 지역에 새로운 가치를 더하는 과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