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권역별 시민청 4개소 추가 조성

권역별시민청 조성 대상지 위치도./ 서울시



서울시는 동남·동북·서남권에 시민 소통·문화 공간인 시민청 4곳을 추가로 건립한다고 23일 밝혔다.

현재 시는 도심권인 신청사 지하 1층과 동북권인 도봉구 솔밭공원역에서 시민청을 운영하고 있다.

시는 ▲성북구 하월곡동 거주자우선주차장 부지(동북권) ▲송파구 문정컬쳐밸리 부지(동남권) ▲강서구 마곡지구 내 부지(서남권) ▲금천구 모두의학교 부지(서남권)에 시민청을 추가로 연다.

시는 자치구의 추천을 받아 대상지를 선정했다. 11개 자치구에서 총 13곳을 신청했다. 시민과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자문단의 심사를 거쳐 4곳을 선정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북권은 자치구가 추천한 후보지가 선정자문단의 심사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이번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설명했다.

시는 동북권과 서남권은 다른 권역보다 면적이 넓고 인구도 많아 시민청을 두 개씩 만들기로 했다.

성북구 하월곡동 거주자우선주차장 부지는 1595㎡ 규모로 약 200m 거리에 지하철 6호선 월곡역이 있어 접근성이 좋다.

강서구 마곡지구 부지는 6709㎡ 규모로 이번 선정 대상 중 가장 넓다. 시민청과 함께 다양한 복합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송파구 문정컬쳐밸리 부지 면적은 2862㎡ 이상으로 지하철 8호선 문정역과 직접 연결돼 접근성이 뛰어나다.

금천구에는 1691㎡ 규모 부지에 시민청을 세운다. 시는 평생학습공간인 모두의학교 시설과 프로그램을 연계하면 시너지가 클 것으로 기대했다.

각 지역 시민청의 규모와 예산은 내년 3∼8월 진행될 타당성 조사 연구 용역을 거쳐 확정된다. 시는 지역 주민 의견을 수렴해 시민청을 시민이 원하는 지역특화 커뮤니티 공간으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권역별로 추가 조성되는 지역 시민청은 인근 주민들이 부담 없이 즐기며 서울시와 시민, 시민과 시민을 연결하는 거점 역할을 할 것"이라며 " 해당 지역에 꼭 필요한 지역밀착형 공간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