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문화종합

정준 일침 "왜 전부 아는 것처럼 이야기할까요?"

사진= 정준 SNS



배우 정준이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정준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에 나이가 포함이 되어야 하나"라며 "사랑한다 이야기 해도 그 사랑이 왜곡이 되어 서로 이용한다고 말하는 세상. 참 가슴이 아프다"라며 답답한 마음을 호소했다.

이어 "방송은 2시간 우리 이야기는 30분. 일주일에 5일을 만나 서로의 감정을 이야기하고 나누는 우리를 30분에 다 담아야 한다면 그걸로 우리를 다 알 수 있을까요"라며 "왜 전부 아는 것처럼 이야기할까요? 많이 부족하고 서투른 우리지만 거짓되게 포장하진 않아요"라고 덧붙였다.

이는 정준이 최근 TV조선 '연애의 맛3'에서 김유지와 연인으로 발전 후 쏟아진 악플에 대한 심경을 털어놓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두 사람은 13살 나이 차이를 극복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