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IT/인터넷

"2025년 5G 가입건수 26억건"…LTE보다 빨리 성장할 듯

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는 2025년 전 세계 5G 가입건수가 26억건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에릭슨엘지



2025년 전 세계 5G 가입건수가 26억건에 이를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2025년 총 모바일 가입건수인 89억건의 29%에 달하는 비중이다.

LTE 가입건수는 2022년 54억건을 기록하며 정점을 찍은 후 LTE 가입자가 5G로 이동함에 따라 2025년 말에는 48억건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박병성 에릭슨엘지 수석 네트워크 컨설턴트는 19일 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2019년 5G 상용화가 시작됐고, 2020년이 되면 5G를 도입하는 사업자가 증가하고 단말기 보급이 확대하면서 5G 가입건수가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전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를 시작한 한국 시장의 성장세도 두드러진다. 한국은 지난 4월 상용화 이후 9월 말까지 총 300만건의 5G 가입이 발생했으며, 올해 말까지 400만명 이상의 가입건수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초기 5G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모습이다.

전 세계적으로는 올해 말까지 1300만의 5G 가입건수가 예상된다. 향후 6년동안의 5G 가입 속도는 2009년 출시됐던 LTE보다 훨씬 더 빨리 성장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거대 시장으로 꼽히는 중국이 LTE 초기 때 시장 진출이 늦었던 것과는 다르게 5G에서는 일찍부터 참여하게 되면서다.

또한 5G 초기 출시 기기 수도 LTE를 훨씬 앞질렀다.

박병성 에릭슨엘지 수석 네트워크 컨설턴트는 19일 에릭슨 모빌리티 보고서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구서윤 기자



보고서는 2세대 칩셋이 5G의 확산을 더욱 촉진할 것이라는 분석도 내놨다. 여러 연구소에서 2세대 칩셋 상호운용성 테스트가 진행 중으로 개발사는 통합된 설계와 소비전력 감소, 더 많은 주파수와 네트워크 작동 모드로 1세대를 능가하는 칩셋을 준비 중이다.

또한 5G가 평균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올해 말 기준 4G 가입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8.2GB인데 반해 5G 가입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27.9%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 증가에는 몰입형 콘텐츠 사용 증가가 주요한 요인으로 꼽힌다. 몰입형 콘텐츠는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초고화질 스트리밍 서비스 등을 일컫는다.

프레드릭 제이들링 에릭슨 네트워크 사업부문장 겸 수석부사장은 "5G가 이제 거의 모든 기기 업체로부터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은 고무적이며 2020년 출시되는 더 많은 5G 기기로 이해 5G 구축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