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방송통신

KT, 현대건설과 스마트 모빌리티 '맞손'

업무 협약식에서 KT 디바이스사업본부장 이현석 전무(왼쪽)와 현대건설 디자인마케팅실장 이인기 상무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KT



KT는 19일 현대건설과 서울 종로구 현대빌딩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KT 디바이스사업본부장 이현석 전무, 현대건설 디자인마케팅실장 이인기 상무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통신 기반의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며,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KT와 현대건설은 ▲eMTC(enhanced Machine-Type Communication) 등 통신 기반 전기자전거 'H 바이크' 사업 협력 ▲현대건설 스마트 모빌리티 아이템 공동 발굴 및 협력 ▲이종 산업 간 시너지 창출이 가능한 분야 공동 발굴 및 사업 협력 등을 중점 과제로 선정했다.

양사는 우선 현대건설의 H시리즈 중 하나인 'H 바이크'에 KT의 eMTC 통신 모듈을 탑재해 퍼스널 모빌리티 트렌드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H 바이크는 현대건설 단지 내 아파트 주민들을 위한 공유형 전기자전거로 이번 KT eMTC 통신 모듈 탑재로 입주민에게 더 편리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디자인마케팅실장 이인기 상무는 "힐스테이트와 디에이치 입주민들의 교통 편의를 위해 'H 바이크'를 비롯한 스마트 모빌리티 공유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며, 이번 KT와의 업무협약으로 서비스의 품질을 높여나갈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KT 디바이스사업본부장 이현석 전무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eMTC 기반 퍼스널 모빌리티 등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로 고객들의 편의를 높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