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혼합형 정비기법 도입된 공평15·16지구 건축심의 통과

공평 15·16지구 조감도./ 서울시



서울시는 지난 10일 열린 제20차 건축위원회에서 종로구 삼일대로 401-20번지 일대 '공평15·16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13일 밝혔다.

위원회는 건축물의 고층부 입면이 저층부 입면과 어울리도록 입면 계획을 개선하고, 공개공지의 개방성이 확보될 수 있는 시설물 계획을 담보로 건축계획안을 조건부 의결했다.

공평15·16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은 정비와 존치가 조화를 이루는 혼합형 정비 기법을 도입한 '도시·건축혁신' 1호 사업지다. 서울시는 민간과 정비계획 수립 단계부터 준공까지 사업 전 단계를 함께 고민하고 지원한다.

사업계획안은 시·구 주관부서, 도시건축혁신단, 공공기획자문단으로 구성된 원팀(One Team)의 주도로 공공건축가, 전문가그룹, 주민이 참여하는 수십 차례 논의 절차를 거쳐 만들어졌으며 올해 9월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조건부 통과했다.

이번에 건축심의를 통과한 계획안은 연면적 11만6020.92㎡, 지상 17층, 지하 8층 규모이며 용적률은 795.12%, 건폐율은 저층부 67.23%, 고층부 59.96%다.

지하 4개층은 주차장으로, 지하 2층~지상 3층은 판매시설로 계획됐다. 13층과 17층짜리 2개동으로 구성됐으며 두 건물 모두 지상 4층 이상은 업무시설로 쓰일 예정이다. 지상 12층에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옥상정원이 생긴다. 2021년 3월 공사를 시작해 2024년 3월 준공한다는 목표다.

해당 부지는 동측으로 삼일대로(40m), 남측으로 피맛길(3.5~4.5m)을 접하고 있다. 서측으로 12m, 북측으로 6m의 도로가 신설된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이번 시범사업은 공공의 책임 있는 프로세스 관리로 공공성과 사업성 등이 모두 고려된 창조적 도시경관 창출의 좋은 사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