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재계

두산연강재단, 첫 두산연강환경학술상 수상

(왼쪽부터)두산연강재단 장명호 부사장, 대한환경공학회 최희철 회장과 수상자인 세종대학교 권일한 부교수, 광주과학기술원 김인수 교수, 서울시립대학교 박철휘 교수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



첫 두산연강환경학술상 수상자가 결정됐다.

두산연강재단은 12일 부산 벡스코에서 '2019 두산연강환경학술상' 시상식을 열고 첫 수상자 3명에 상금과 상패를 수여했다.

주인공은 광주과학기술원 김인수 교수다. '질소 도핑* 결합구조의 제어를 통한 그래핀 멤브레인 이온의 선택적 제거' 라는 논문으로 신소재 분야 활용 물질을 환경 분야에 최초로 도입한 성과를 인정받아 상패와 2000만원을 받았다.

서울시립대학교 박철휘 교수와 세종대학교 권일한 부교수도 상패와 상금 1000만원을 받았다. 각각 '미생물 고정화 담체를 이용한 충전율 및 질산화ㆍ탈질속도에 관한 연구'와 '이산화탄소 기반 에너지 전환 및 오염 물질 제어 연구'라는 논문을 통해서다.

한편 두산연강환경학술상은 환경학 발전을 돕고 관련 종사자 연구 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제정된 상이다. 앞서 두산연강재단은 1993년부터 2017년까지 환경안전연구비 지원 사업을 실시했으며, 이를 연장하는 취지로 두산연강환경학술상을 새로 만들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