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 양재역에 국·공립어린이집 갖춘 379세대 역세권 청년주택 들어선다

양재역 인근에 들어서는 역세권 청년주택 투시도./ 서울시



지하철 3호선과 신분당선이 지나는 양재역 일대에 국·공립어린이집을 갖춘 379세대 규모의 역세권 청년주택이 건립된다.

서울시는 서초구 서초동 1365-8번지 일원의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결정을 고시하고 건축 허가를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재역 인근에는 지하 5층~지상 22층, 연면적 2만9179.30㎡, 총 379세대(공공임대 90세대·민간임대 289세대)의 역세권 청년주택이 주변 시세의 30~95% 수준으로 공급된다. 내년 3월 착공해 2021년 12월 입주자를 모집한다. 2023년 3월부터 입주할 수 있다.

시는 전체의 약 4분의 1에 해당하는 88세대를 신혼부부용 주택으로 계획했다. 지상 2~3층에는 국공립 어린이집, 실내 어린이 놀이터와 같은 생활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국·공립어린이집은 입주민 뿐만 아니라 인근 주민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2인 셰어하우스(32세대)와 운동시설, 공유주방, 북카페 등도 조성된다. 22층에는 입주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이 생긴다.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은 서울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 중심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임대주택(공공·민간)으로 지어 만 19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기획관은 "서초동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서울시는 청년·신혼부부의 주거안전망 강화를 위해 역세권 청년주택을 비롯한 공공주택 공급을 늘리고 법령·제도 개선과 재정 지원을 위해 중앙정부와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