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회/정당

이해찬 "지방재정, 집행률 여전히 78%…끌어올려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민생경제 활력을 위한 기초단체장 대표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당 소속 기초단체장에게 지방재정의 집행률을 끌어올릴 것을 주문했다. 내년도 예산안 통과 하루 만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생경제 활력을 위한 기초단체장대표자 간담회'에서 "올해 남은 기간 동안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연내 예산집행률 90% 달성에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올해 상반기와 하반기 예산정책협의회를 통해서 지역의 예산반영 요구를 적극 수용한 '지역 친환경 예산'"이라며 "정부는 통과한 예산안을 내년에 조속히 집행해 경제 활성화에 재정이 적극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방재정은 집행효과가 민생현장에서 즉시 나타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면서도 "하지만 지방재정 집행률이 낮다"고 지적했다. 여전히 집행률 78%에 머물고 있어 아쉽다는 게 이 대표 의견이다.

이 대표는 "이 속도로는 연내 목표치인 90% 달성이 어려울 것이기 때문에 더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특히 "투자사업의 집행률 제고가 필요한데, 특히 시설비 사업의 낮은 집행률에 대해서 집중관리를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시설관리비는 집행률이 현재 48.6%에 불과하다"며 "집행에 용이한 경비는 새로운 지출 수요를 발굴하고 합법적인 방법을 모두 써서 지출을 확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또 "경기가 조금 씩 살아날 때 재정이 더 마중물 역할을 해줘야 2.3%로 전망하고 있는 내년 경제성장률을 조금 더 끌어올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강조하며 "내년은 총선이 있기 때문에 상반기에 추경을 진행하기 어렵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총선이 끝나고 가을에 추가경정예산을 (구성)하는 것은 효과가 적다"며 "추경의 효과 없다는 점을 감안해 본예산이 조기에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을 했으면 한다"고 재차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주요뉴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