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노동자 종합지원센터 첫 발··· 도심·동남권 센터 문 열어

도심권 노동자 종합지원센터./ 서울시



서울시는 취약계층 노동자 복지 거점인 권역별 노동자 종합지원센터(이하 센터)가 도심권과 동남권에 문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노동자 종합지원센터는 지역밀착형 노동복지 거점이다. 노동현장에서 발생하는 인권침해 및 법률위반 의심 사례에 대해 공인노무사 등 각 분야 전문가가 무료로 상담을 해주고 권리 구제를 도와준다.

도심권 센터는 3호선 안국역 5번 출구에서 도보 3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사무실, 교육장, 상담실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연내 운영을 시작하는 동남권 센터는 지하철 3·8호선 가락시장역 4번 출구 앞에 자리해 있다.

시는 2021년까지 서울 25개 모든 자치구에 센터를 만들 계획이다. 이중 5곳은 서울시가 직접 운영하는 권역별(동북·동남·서북·서남·도심) 시립 센터로 지역 간 거점 역할을 한다. 나머지 20곳은 각 지역의 노동환경을 반영해 밀착 지원을 하는 구립 센터로 운영된다.

시는 12일 오후 2시 영등포구 한국노총회관에서 권역별 센터 개소식을 연다. 이 자리에는 박원순 시장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특수고용형태 노동자 증가, 플랫폼 노동 확대 등 사회 변화로 수많은 노동자들의 노동권이 위협받고 있다"며 "권역별 시립 노동자 종합지원센터 개소를 시작으로 취약계층 노동자의 노동권 보호와 권익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