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빅데이터로 도심지 건설현장 안전점검 기준 마련

추락재해 예방 체크리스트./ 서울시



서울시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도심지 건설현장의 안전점검 기준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지난 5년간 건설공사장을 안전점검한 2만5779건의 빅데이터를 재해 유형별로 분류해 도심지 건설공사에 최적화된 근로자 안전·보건·시공·품질관리 안전점검 체크리스트를 제정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건설현장은 통계적으로 다른 분야의 사업장에 비해 안전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안전관리 이행의 주체인 시공사, 발주자, 감리자가 재해예방을 위해 철저히 관리감독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내년 1월부터 서울시 건설현장 안전점검시 체크리스트를 활용하도록 지도·감독한다. 아울러 체크리스트를 활용한 안전점검이 활성화되도록 공사 관계자 안전교육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건설현장의 안전사고 책임은 시공사, 감리사의 책임이 물론 크지만, 발주자인 서울시도 그 책임이 작다할 수 없다"며 "안전한 서울시를 만들기 위해 건설현장에 안전점검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