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배출가스 5등급 차량 6만6000대에 저공해사업 지원 완료

서울시청./ 손진영 기자



서울시는 초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배출가스 5등급 차량 6만6000대에 1673억원을 지원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부터 전국 최초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질 때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해 왔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해서는 조기 폐차 시 보조금을 지급하거나 매연저감장치(DPF) 부착을 지원하는 등의 방식으로 저공해사업을 추진해 왔다. 시의 올해 저공해사업 지원 목표 대수는 7만5000대다.

조기폐차 보조금은 총중량 3.5t 미만 차는 최대 165만원, 3.5t 이상인 차는 440만~3000만원 선이다. 매연저감장치 부착 지원에 따른 지원액은 장치비용의 90%다.

저공해사업 실적을 유형별로 보면 조기폐차 4만3132대, 매연저감장치 부착 2만2367대 등이다.

이에 따라 저감장치 미부착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수는 작년 말 21만1973대에서 11월 말 기준 13만9443대로 줄었고, 저감장치 부착차량은 5만619대에서 7만196대로 늘었다.

내년에는 올해 대비 658억원이 증가한 총 2651억원을 저공해사업 예산으로 편성해 5등급 차량 8만8000대를 지원할 예정이다. 유형별로는 조기폐차 6만대, DPF 2만2160대, PM-NOx 저감장치 300대, 건설기계 4950대, LPG화물차 1000대 등이다.

시는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큰 조기폐차에 대한 시민 동참을 확대하기 위해 총중량 3.5t 미만 차량에 대해 폐차보조금을 늘리는 방안을 중앙정부와 협의 중이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조기폐차 등 저공해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계절관리제 운행제한 등 강화된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