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공공자전거 '따릉이' 3년 연속 시민 공감 정책 1위 기록

공공자전거 따릉이./ 서울시



서울시는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서울시 주요 정책에 대한 시민투표에서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11월 14일부터 12월 8일까지 '우리를 든든하게 한 2019 서울시 10대 뉴스 시민 투표'를 실시했다. 지난 25일간 15만1325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투표는 서울시 주요 정책 30개를 대상으로 순위와 관계 없이 1인당 최대 3개까지 선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따릉이는 총 투표수 31만8268표 중 6.4%인 2만309표를 받았다. 따릉이는 스마트폰 앱을 활용한 자전거 무인 대여 시스템이다. 올해 누적 회원 수 170만명을 돌파(총 171만명)했다. 대여건수도 3000만여건을 기록했다. 서울시민 1명당 따릉이를 3번 정도 이용한 셈이다.

2위를 차지한 정책은 '서울 어디서나 와이파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 와이파이 S-Net구축'(6.2%·19만881표)이 차지했다. 시는 서울 전역에 총 4237km에 이르는 유·무선 자가통신망을 구축하고 공공 와이파이 무선송수신장치 1만6330대를 추가 설치해 서울 전역에 공공 와이파이 제공할 계획이다.

3위는 가사·간병이 필요한 시민들을 위해 가정 내 돌봄 걱정을 해결해 주는 돌봄SOS센터(1만7619표·5.5%)였다. 돌봄SOS센터는 갑작스런 질병·사고로 긴급하게 가사·간병이 필요한 경우부터 병원 동행, 형광등 교체, 청소·방역 같은 일상적 도움이 필요한 시민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정책이다.

특히 올해는 청년·신혼부부의 출발선인 집 문제를 해결해주는 역세권 2030 청년주택(1만3972표·4.4%), 신혼부부 주거지원 확대(1만3105표·4.1%) 등 청년을 위한 정책이 다수 10위 안에 선정됐다.

이외에 ▲어르신 등 취약계층의 복지와 건강을 살피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5.1%) ▲맑고 깨끗한 서울을 위한 '미세먼지 걱정없는 서울'(4.4%) ▲공공헌책방 '서울책보고'(4.1%) 등이 10위권 안에 포함됐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이번 우리를 든든하게 한 2019 서울시 10대 뉴스 결과에 서울에서의 더 나은 삶의 변화를 원하는 시민들의 기대와 바람이 반영됐다"며 "내년에도 민생을 향한 다양한 맞춤형 정책으로 시민들이 서울의 변화를 몸소 체감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