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고지대 사찰에 상수도 연결··· '깨끗한 수돗물' 공급

도선사 통수식./ 서울시



서울시는 지하수·계곡물 등의 오염과 고갈로 물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시내 21곳 고지대 사찰에 상수도 배수관을 연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 고지대 사찰은 지하수와 계곡수를 생활용수로 사용해 왔다. 그러나 최근 몇 년간 계속된 가뭄으로 지하수 수량이 부족하고 석회 성분이나 유해 유기물이 검출되는 등 물이 오염돼 그대로 사용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또 급수모터 등 설비가 고장 나 지하수가 끊기는 때도 많아 사찰 거주자들과 방문객들이 불편을 겪어 왔다.

이에 서울시는 물 복지 사각지대 해소 차원에서 지난 2014년부터 고지대 사찰 등에 수돗물 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현재 서울 시내 21곳 사찰에 대한 준공을 마쳤다.

강북구 우이동 도선사의 상수도 공사는 상수도관 부설 구간 내에 사유지 15필지가 걸쳐 있어 시가 토지 소유주들을 만나 공사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설득해 토지사용승낙을 받아야 했다. 시는 북한산 중턱 해발 360m 높이까지 2.1km 길이의 배관과 펌프장 3개를 부설해 2017년 10월 공사를 완료했다.

백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언제 어디서나 깨끗하고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물을 제공해야 한다는 마음으로 2014년부터 고지대 사찰에 수돗물 공급을 추진해 왔다"며 "서울시민 모두에게 차별 없이 건강하고 깨끗한 아리수가 공급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