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기술연구원, 스마트 기술혁신 연구·실증 본격화

신기술접수소 대표 선정기술(자율주행 배달로봇)./ 서울기술연구원



서울기술연구원이 출범 1년을 맞아 서울시민 450명을 대상으로 지난 2개월간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연구원의 가장 중요한 기능으로 '과학기술 기반의 도시사회문제 해결'이 꼽혔다고 10일 밝혔다.

조사 결과 시민들은 서울기술연구원의 가장 중요한 기능으로 '과학기술 기반의 도시사회문제 해결'(34.1%)을 꼽았다. 이어 '미래 성장동력 산업 발굴'(25.7%), '기술사업화 및 기술혁신 기업 성장지원'(25.0%) 순이었다.

서울기술연구원이 도시문제 해결에 필요한 기술역량을 높이기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R&D 예산 대폭 확충'과 '과학기술 혁신이슈 주도 및 종합조정 역할 강화'가 각각 1위, 2위에 올랐다.

연구원은 올해 6월부터 운영중인 '신기술접수소'를 통해 민간기업의 혁신기술 227건을 접수했으며 이 중 28건을 기술실증 대상 사업으로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이 중에는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한 '사물인터넷(IoT) 스마트 기저귀'가 포함돼 있다. 기저귀에 부착된 무선통신 단말기를 통해 배뇨 횟수, 기저귀 사용량, 교체시간 등 정보를 모니터하고 수집하는 기술이다. 이를 이용하면 간병인들은 수차례 기저귀 상태를 점검할 필요가 없어지고, 의료진은 수집된 자료를 배뇨훈련 등 환자 돌봄을 위한 기초자료로 쓸 수 있게 된다.

택배나 음식배달을 하는 '자율주행 배달로봇' 기술도 상암동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서 실증에 들어간다. 소형 카트 형태의 배달로봇이 지정된 경로를 따라 자율주행해 물류를 이송하는 기술이다.

서울시의 실증사업비 지원 규모는 기업당 최대 5억원, 연간 총 100여억원이다.

연구원은 "자체 연구개발(R&D)을 통한 신기술 도입에도 노력하고 있다"며 "도시인프라, 안전방재, 생활환경, 스마트도시, 미세먼지 등 5개 핵심 연구부문에 대해 총 64개 연구과제를 수행 중이거나 완료했다"고 덧붙였다.

연구원은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서울교통공사, 서울연구원과 협업해 '미세먼지 차단 방진창 성능기준'과 '지하철 등 공공시설 내 미세먼지 집진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서울 전역에 광범위하게 매설된 열수송관 전체를 사물인터넷(IoT) 기술로 실시간 모니터해 선제적으로 유지·관리하는 기술도 개발했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기술연구원은 서울연구원과 함께 시민 삶과 직결된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기업이 가진 혁신적인 기술을 발굴하는 서울시의 기술분야 싱크탱크"라며 "올해는 신기술접수소를 통해 민간 혁신기업의 기술을 선정하는 데 주력했다면 내년부터는 서울시정 모든 현장에서 기술 실증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