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건설/부동산>분양

수원시 팔달· 광명시 주택재개발, 일반분양 시동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와 광명시 광명동 일대가 주택재개발로 미니신도시급 브랜드타운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팔달구에는 4곳의 재개발구역에서 1만2000가, 광명동에는 11곳의 재개발구역에서 2만5000가구의 아파트가 조성된다. 대부분 대형 건설사가 시공하며 이르면 12월부터 분양이 쏟아진다.

9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수원역(1호선)과 매교역(분당선) 사이에는 팔달6구역(2586가구), 팔달8구역(3603가구), 팔달10구역(3432가구), 권선6구역(2178가구) 등 4곳에서 재개발이 추진 중이다. 모두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았다.

또 광명시 광명동에는 1구역(3585가구), 2구역(3344가구), 4구역(1957가구), 5구역(3091가구), 9구역(1498가구), 10구역(1051가구), 11구역(4314가구), 12구역(2117가구), 14구역(1187가구), 15구역(1335가구), 16구역(2104가구) 등이 재개발을 추진 중이다. 16개 구역으로 사업을 시작했으나 3·6·7·8·13구역은 정비구역에서 해제됐다.

수월 팔달구 재개발(좌), 광명뉴타운 재개발(우) 현황



팔달구에서는 팔달6구역 추진 속도가 가장 빠르다. 2017년 8월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았고,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은 12월께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아파트 2586가구 중 39~98㎡ 1550가구를 일반분양한다. 4개 구역 중 1호선 수원역이 가장 가깝다. 특히 수도권급행광역철도(GTX) GTX-C(수원~삼성~양주)노선과 수원시가 추진하고 있는 트램(수원역~북수원) 도입의 수혜단지로 평가 받고 있다.

팔달8구역도 철거가 진행 중이다. 지난 10월 조합원 동호수 추첨도 끝냈다. 3603가구로 단지규모가 가장 크고, 분당선 매교역 이용도 편리하다. 조합원 동, 호수 추첨 및 일반분양은 내년 초로 계획돼 있다.

권선6구역은 4개 구역 중 진행 속도가 가장 느리다. 작년 6월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았지만 철거 및 이주 일정은 아직 미정이며 일반분양 가구수는 1200여 가구다.

광명동 일대 재개발은 서울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을 기준으로 북쪽에는 1·2·4·5구역이 뭉쳐 있다. 남쪽에는 9·10·11·12·14·15·16구역이 다소 흩어져 있는 모습이지만 추진 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른 편이다. 이 가운데 16구역은 GS건설과 두산건설이 '광명 에코 자이위브' 이름으로 2017년 12월 분양했다.

15구역은 대우건설이 '광명 푸르지오 센트베르' 1335가구 중 36~59㎡ 460가구를 이달 일반분양한다. 대우건설과 한화건설이 1187가구를 짓는 14구역도 철거 중이며 내년 봄에는 일반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현재 2구역은 이주 중이며, 5구역은 10월 말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았고, 1구역도 최근 관리처분계획인가 신청을 마친 상태다.

구역별로 재개발 속도를 내면서 조합원 매물은 많지 않다. 부동산 관계자는 "일부 구역은 일반분양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어서 분양 후 시장 흐름을 보고 결정하려는 경향이 짙다"며 "간혹 나오는 매물은 시장상황이 많이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