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은평·종로구 전통가옥 8채 '우수한옥'으로 선정

은평구 한옥마을에 자리한 '월문가'./ 서울시



서울시는 종로구와 은평구의 전통가옥 8채를 '2019 서울우수한옥'으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서울우수한옥 인증제는 전통가옥의 가치를 계승·발전시켜 한옥 대중화에 기여하기 위한 제도로 2016년부터 매년 시행됐다.

이번에 선정된 서울우수한옥은 종로구(6곳)와 은평구(2곳)에 자리해 있다. 높은 완성도와 짜임새 있는 공간 구성이 돋보이는 '가회동 L한옥', 주변 환경과 조화로운 재료를 사용한 '체부동 한옥 예안재', 기존 한옥을 잘 수선해 현대 생활의 기능을 충실히 담아낸 '가회동 한옥', 정교하게 구성된 목구조를 지니며 내·외부 공간 구성으로 지형차를 잘 풀어낸 은평구 한옥마을 내 2층 한옥인 '월문가' 등이 뽑혔다.

시는 우수한옥에 인증서와 인증표식을 수여한다. 매년 1회 한옥 전문가가 정기 점검을 해주고 필요한 경우 시가 직접 소규모 수선 조치를 해준다.

이와 함께 시는 우수한옥 8곳을 담은 사진집을 제작하고 전시회를 개최해 우수한 한옥의 건축 사례를 알릴 예정이다. 또 한옥의 설계와 건축 공정에 참여한 '한옥인'에 대한 정보를 수집해 전통 가옥을 짓거나 고치려고 하는 시민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우수한옥 인증제를 통해 한옥 건축의 좋은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굴되고 널리 알려져 우수한 한옥 건축 기술이 계승·발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