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동대문구 청량리·회기 일대 노점 78개 허가받은 '거리가게'로 전환

동대문구 거리가게 정비 후 모습./ 서울시



서울시는 동대문구 청량리, 회기 등에서 '거리가게 허가제'를 확대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시는 동대문구에서 이달 말까지 ▲청량리역 앞 청량리교차로 일대(52개) ▲회기역(14개) ▲전농사거리(8개) ▲장한평역(3개) ▲신설동역(1개) 등 총 78개 무허가 노점을 규격화된 거리가게로 정비한다.

거리가게 허가제는 시민의 보행권과 도시미관을 해치지 않는 일정 요건을 갖춘 점포에 정식으로 도로점용 허가를 내주는 제도다. 운영자는 점용료 납부 등 의무를 다하며 안정적으로 영업할 수 있게 된다. 시민과 상인의 상생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단순히 보도 폭을 넓히고 장애물을 제거하는 방식의 물리적 보행 환경 개선 사업과는 차별화된다고 시는 설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역 상인과 80여 차례의 대화와 협의 끝에 결실을 보게 됐다"며 "지난 6월에는 동대문구와 거리가게 운영자 간 협약서를 체결해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의 노점은 서울시와 자치구의 허가를 받은 거리가게로 재탄생한다. 시는 판매대 규격화를 마쳤고, 12월 말까지 전기·공용수도 등 기반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정비 공사가 마무리되면 보도 폭은 최소 2.5m 이상으로 늘어나게 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대화를 통한 소통의 길이 험난하지만 시·구·거리가게 상인 간 협력을 통해 상생·공존의 거리가게 허가제 정책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