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남·북·러 '이순신 장군 북방유적' 공동 발굴한다"

러시아 조사단의 사전조사에서 발굴된 연자방아./ 서울시



서울시는 북한, 러시아와 함께 이순신 장군 북방유적 발굴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시는 국내 민간단체인 남북역사학자협의회(이하 역협)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북한, 러시아와 이순신 장군이 활약한 무대 중 하나인 '나선-녹둔도' 유적 발굴조사를 본격화한다.

이순신 장군은 임진왜란 전인 1587년 42세 때 조산보(현재의 함경북도 나선시) 만호 겸 녹둔도 둔전관으로 부임했다. 그는 명·청 교체기를 맞아 세력이 강성해진 여진족의 침략으로부터 백성을 지키기 위해 분투했고 녹둔도 전투에서 크게 승리했다.

나선시에는 1882년 지방관이 건립한 이순신 장군의 공적비인 승전대비와 당시 사령부가 있던 조산진성이 남아있다. 옛 녹둔도 지역에는 녹둔도 전투의 현장인 녹둔토성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15세기의 '동국여지승람'부터 '고종실록'에 이르기까지 여러 고문서에 기록돼 있다.

녹둔도는 조선 세종 시기 6진 개척(경흥)으로 조선 영토로 편입됐으나 두만강 퇴적작용으로 러시아 연해주와 연결돼 육지화됐다. 1860년 청·러 베이징조약으로 연해주와 함께 러시아의 영토가 됐다.

시는 발굴조사 준비단계로 남·북·러가 참여하는 사전조사, 현장답사, 국제학술회의를 마쳤다. 행사는 남북교류가 답보 상태에 놓여있는 상황을 감안해 '한러분과'와 '북러분과'로 나뉘어 진행됐다.

'나선-녹둔도 이순신 장군 유적 조사 국제학술회의'는 12월 1일과 6일, 두 차례에 걸쳐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됐다. 회의장에는 러시아가 지난해와 올해 녹둔도 사전조사에서 발굴한 조선시대 백자 조각 등 출토 유물들이 전시됐다. 역협은 출토 유물을 3차원으로 스캔해 내년 발굴조사 착수 전까지 국내 조선 시대 유물들과 비교·분석하기로 했다.

지난 2~4일 실시된 현장답사에서 학자들은 '아국여지도'(고종 때 연해주 지역 조선인 실태를 파악해 작성한 지도)를 보면서 조선인 부락 흔적을 조사했다.

시는 내년 발굴 결과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정부, 러시아 등과 협의해 나선-녹둔도의 이순신 장군 북방 유적을 역사문화 유적지로 보존·관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황방열 서울시 남북협력추진단장은 "대내외 정세가 개선돼 이른 시일 내에 남북이 공동으로 나선과 녹둔도를 자유롭게 드나들며 발굴조사를 추진하는 날이 오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