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재계

SK그룹, 2020 임원인사…안정·혁신 이어간다

SK그룹이 임원 인사를 통해 안정과 세대교체 '일석이조'를 노린다.

SK그룹은 5일 수펙스추구협의회를 통해 앞서 관계사 이사회가 결정한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을 최종 확정했다.

올해 임원인사는 처음으로 보직을 통합해 규모를 대폭 줄였다. 사장 승진 9명과 신규 선임 108명, 총 117명에 불과하다. 주요 계열사 최고 경영자도 대부분 유임하면서 안정을 추구했다.

SK는 "주력 관계사 CEO의 경우 큰 변화없이 안정적인 리더십을 기반으로 하되, 각 사별 부문장급 임원들의 경우 세대 교체를 통해 불확실성이 커진 글로벌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딥체인지 실행력을 높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세대교체와 쇄신 노력도 빼놓지 않았다.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에너지·화학위원장을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에, 커뮤니케이션 위원장을 ㈜SK 장동현 사장에 새로 맡겼다.

수펙스추구협의회 협약사 CEO 4명도 신규로 내정했다. 박성하 수펙스추구협의회 전략지원팀장이 ㈜SK C&C 사장으로, 차규탁 기유사업본부장이 SK루브리컨츠 사장으로 이동한다. SK브로드밴드도 최진환 ADT캡스 대표를 새로 맞았다.

내년부터는 반도체 사업 시너지도 본격화한다는 의지를 보였다. SK머티리얼즈 장용하 사장이 SK실트론으로 이동하고, 그 자리에 이용욱 ㈜SK 투자2센터장이 새로 보임됐다.

반도체 사업 중심인 SK하이닉스는 진교원 D램개발사업담당을 개발제조총괄 사장으로, 진정훈 글로벌 디벨롭먼트 그룹 담당을 사장으로 임명했다.

그 밖에 SK바이오팜 조정우 대표를 대표이사 사장으로, 박찬중 디스커버리 총괄을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 조치하며 힘을 실어줬다. SK유니버시티 사장에는 조돈현 수펙스추구협의회 HR지원팀장이 새로 보임됐다.

임원 다양성도 확대했다. 신규 임원 중에는 여성이 역대 최대인 7명이나 됐다. 그룹에서 여성 임원이 총 27명으로 대폭 늘었다.

외국인인 장웨이 중국사업개발 전문가와 에릭 데이비스 AI전문가도 새로 임원으로 선임하면서 글로벌 문화 확산에도 힘을 실었다.

SK그룹 관계자는 "올해 인사는 주요 CEO 교체나 임원 규모 등에서 안정적 기조 유지 아래 신성장 관련 임원 및 여성임원 규모는 확대했다"면서 "올해 도입된 새로운 임원제도로 젊고 혁신적인 임원들이 대거 주요 포지션으로 전진 배치되고, 연공과 직급의 벽이 사라지고 임원의 적재적소 배치가 용이해졌을 뿐 아니라 세대교체의 실질적인 속도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인사는 행복경영의 초석을 다지기 위한 사람과 조직의 재설계 라는 의미가 크다"면서 "유례없는 지정학적 위기가 지속되고 있지만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국가 경제와 국민 행복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