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시민 300명과 '새로운 광화문광장' 관련 원탁토론회 진행

서울시청./ 손진영 기자



서울 시민 300명이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을 주제로 마라톤 원탁토론을 벌인다.

서울시는 12월 7일과 15일 사전 선발된 시민 300명과 새 광화문광장과 관련해 장시간 동안 이야기를 나누는 대토론회를 연다고 5일 밝혔다.

시는 19세 이상 서울 거주자 중 자치구, 성, 연령별로 균등하게 배분해 참가자를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토론단은 광화문광장에 대한 사전 교육을 받아 기본 이해가 있는 상태에서 토론에 임하게 된다.

7일 제1차 시민 대토론회는 오전 10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1관에서 개최된다.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비전과 원칙, 운영 및 활용 방안을 주제로 전문가 발제 후 질의응답과 원탁 토론이 이어진다.

발제는 홍경구 단국대 건축학과 교수, 남은경 경제정의실천연합 도시개혁센터 국장, 임창수 서울시 광화문광장사업반장, 윤성진 한국문화기획학교 교장 등이 맡았다.

2차 대토론회는 15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광화문광장 구조와 교통을 주제로 열린다.

토론회는 모두 '라이브 서울'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된다. 토론 내용은 광화문광장 홈페이지에 게시된다.

시는 지난 9월 새 광화문광장 설계안 전면 재검토 방침을 밝힌 이후 전문가·시민 토론회를 진행해오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광화문광장에 대한 끊임없는 토론과 경청, 논의 과정 자체만으로도 새로운 광화문광장으로 가는 하나의 좋은 초석을 놓는 것"이라며 "'새로운 광화문광장'에 각계각층의 다양한 생각을 담아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시민의 광장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