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 동작구 흑석동에 친환경 아파트 들어선다

흑석11구역 재정비촉진계획안./ 서울시



서울 동작구 흑석11구역에 테라스형 옥상정원을 갖춘 친환경 아파트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3일 열린 제14차 도시재정비위원회에서 흑석11구역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4일 밝혔다.

흑석11구역은 서울시 도시·건축 혁신방안이 최초로 적용된 주택정비형 재개발 사업지다. 2012년 7월 재정비촉진계획이 수립된 후 이 구역 재개발조합이 작년 8월 정비계획 변경을 추진했지만, 수익성 위주의 고층(최고 20층) 아파트 단지로 계획돼 현충원과 한강 등 주변 경관에 대한 고려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당시 도시재정비위원회에서 부결됐다.

금번 가결된 계획안은 현충원 인접부는 5~9층, 그 외 지역은 15~16층 이하로 계획해 현충원과 서달산 능선과 조화를 이루는 스카이라인을 구성했다. 아파트 고층부에는 계단식 테라스형 옥상정원이 만들어진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공건축가와 주민이 함께 만든 촉진계획 및 건축계획 기본구상이 실제 사업시행과 준공까지 일관되게 유지될 수 있도록 관련 지침을 마련했다"며 "이를 정비계획 고시문에 수록해 책임지고 관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