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자동차

11월 수입차 시장, '천군만마' 쉐보레 합류로 대폭 성장

쉐보레 트래버스. /한국지엠



쉐보레가 수입차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지난달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2만5514대였다고 4일 밝혔다.

전달인 10월(2만2101대)보다는 15.4%, 지난해(2만2387대)보다는 14% 증가한 수치다.

1위는 메르세데스-벤츠(6779대)가 지켜냈으며, BMW(4678대) 뒤를 이었다. 아우디(2655대)와 폴크스바겐(2024대)이 뒤를 바짝 따르며 '독3사'의 여전한 인기를 증명했다.

쉐보레는 이번달 처음 수입차 시장 집계에 포함됐으면서도 5위로 높은 성적을 달성했다. 트래버스 출고가 영업일 10일밖에 이뤄지지 않았음에도 전체 1783대를 판매하며 시장에 지각 변동을 일으켰다.

KAIDA 윤대성 부회장은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일부 브랜드의 신차효과와 신규 브랜드 추가 등에 힘입어 전월보다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셀링카는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가 1640대로 1위에, 아우디 Q7 45 TFSI 콰트로(1150대)와 A6 45 TFSI 콰트로(1008대)가 각각 2~3위에 랭크됐다.

국가별로는 유럽이 1만9283대로 75.6%나 차지했으며, 쉐보레에 힘입은 미국차도 3874대(15.2%)로 시장 비중을 높였다. 일본차도 2357대를 판매해 9.2% 점유율을 기록했다.

배기량별로는 2000cc 미만이 1만7152대로 가장 많았다. 연료별로는 가솔린이 1만5137대(59.3%)로 디젤(7508대)을 2배 이상 앞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